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추선희 어버이연합 사무총장 검찰 출석… “청와대 지시 받은 적 없다”

등록 :2016-06-24 10:34수정 :2016-06-24 11:14

보수 시민단체 추선희 어버이연합 사무총장이 검찰 소환을 하루 앞둔 23일오전 서울 종로구 인의동 어버이연합 사무실 앞에서 회원들 사이로 나타나 어디론가 전화를 하고 있다. 김봉규 선임기자 bong9@hani.co.kr
보수 시민단체 추선희 어버이연합 사무총장이 검찰 소환을 하루 앞둔 23일오전 서울 종로구 인의동 어버이연합 사무실 앞에서 회원들 사이로 나타나 어디론가 전화를 하고 있다. 김봉규 선임기자 bong9@hani.co.kr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의 지원을 받아 ‘관제데모’를 벌였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추선희 어버이연합 사무총장이 24일 검찰에 출석했다.

이날 9시25분께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도착한 추씨는 한마디 해달라는 기자들의 요청엔 대답을 않다가, “청와대의 지시를 받고 집회를 열었냐”는 질문이 들리자 “지시를 받은 적 없다”고 짤막하게 말한 뒤 청사 안으로 들어갔다. 검은색 양복을 입은 추씨는 이날 어버이연합 스티커가 붙은 노란 서류봉투 두 개를 손에 든 채 예정된 시간보다 30여분 일찍 도착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 심우정)는 추씨를 상대로 어버이연합의 활동자금 출처와 집회 개최 경위 등을 집중조사할 예정이다. 시민단체 경제정의실천연합은 지난 4월 전경련이 어버이연합에 억대 자금을 지원한 의혹이 있다며 수사를 의뢰했다. 어버이연합은 각종 친정부 집회를 주최하면서 탈북자를 동원하고, 전경련으로부터 2012~2014년 자금을 지원받은 의혹은 받고 있다. 또 추씨가 언론 인터뷰에서 “청와대 허현준 행정관과 위안부 집회를 여는 것과 관련해 협의를 했다”고 말한 만큼 어버이연합의 각종 활동이 청와대와 연관돼 있는지도 검찰이 밝혀야 할 부분이다.

서영지 기자 yj@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단독] 법원 “공공기관 AI면접 정보 공개하라” 1.

[단독] 법원 “공공기관 AI면접 정보 공개하라”

퇴임식도 못 연 김창룡 “부끄럽고 참담하다” 2.

퇴임식도 못 연 김창룡 “부끄럽고 참담하다”

EU, 그린 택소노미에 ‘원자력·천연가스 포함’ 확정 3.

EU, 그린 택소노미에 ‘원자력·천연가스 포함’ 확정

정부 ‘전국민 4차 접종’도 논의…지금 맞아야 할까요? 4.

정부 ‘전국민 4차 접종’도 논의…지금 맞아야 할까요?

“임기 채우겠다”던 한동수 감찰부장 ‘사의’…한동훈의 찍어내기? 5.

“임기 채우겠다”던 한동수 감찰부장 ‘사의’…한동훈의 찍어내기?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