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10년 전 혜성처럼 등장한 ‘박근혜 수호대’ 추선희의 운명은…

등록 :2016-06-23 19:29수정 :2016-06-23 20:13

추 사무총장 24일 검찰 소환

40대로 어버이연합에 이례적 합류
화형식 등 ‘아스팔트 우파’ 만들어
문창극 지지·김무성 규탄 집회 등
10년간 줄기차게 박근혜 지킴이 자처

전경련 ‘관제 데모’ 지원 의혹에 당당
“아닌걸 갖고 왜 정치적으로 모는가”
추선희 대한민국어버이연합 사무총장이 검찰 소환조사를 하루 앞둔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인의동 어버이연합 사무실 앞에서 사진기자에게 취재를 하지 말라는 듯 손을 내젓고 있다.   김봉규 선임기자 bong9@hani.co.kr
추선희 대한민국어버이연합 사무총장이 검찰 소환조사를 하루 앞둔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인의동 어버이연합 사무실 앞에서 사진기자에게 취재를 하지 말라는 듯 손을 내젓고 있다. 김봉규 선임기자 bong9@hani.co.kr
“법적 하자 없습니다. 언론들이 괜히 이슈화하는 거잖아요.”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의 대한민국어버이연합 ‘관제데모’ 지원 의혹과 관련해 검찰 수사를 앞두고 있는 추선희(57) 어버이연합 사무총장은 아무 거리낄 게 없다는 듯 당당했다. 23일 서울 종로구 어버이연합 사무실에서 만난 추 총장은 이번 사건을 “시민단체(어버이연합)가 시민단체(탈북자단체)를 지원한 것”으로 규정하며 “정치적 사안이 아닌 걸 왜 자꾸 정치적으로 몰고가냐”고 항변했다.

추 총장은 탈북자를 동원한 관제 데모를 실시하는 한편, 이 과정에서 전경련으로부터 자금 지원을 받고 청와대와 집회 개최 문제를 ‘협의’했다는 의혹을 받는 등 ‘어버이연합 커넥션’의 중심에 선 인물이다. 시민단체 등의 고발로 두 달여 만에 검찰에 소환되는 그의 ‘입’에 관심이 쏠리는 이유다.

2006년 출범 당시 어버이연합의 모습은 지금의 ‘아스팔트 우파’는 아니었다. 이강성 어버이연합 초대 회장은 “처음에는 종묘공원 앞에 앉아 신문 읽는 시간을 가졌다”며 “무기력하게 살지 말고, 세상 돌아가는 걸 알고 뒷받침을 하다 (세상을) 떠나자는 취지였다”고 당시를 기억했다.

어버이연합은 추 총장의 등장 이후부터 변하기 시작했다. 60~70대들이 주도하던 보수단체 판에 당시 40대인 그는 ‘혜성’처럼 등장했다. 제주도에서 인테리어 사업을 한 것으로 알려진 그는 ‘박정희 대통령 바로 알기 운동’ ‘자유네티즌구국연합’ 등 인터넷 보수단체 활동에 참여하다가, 같이 활동하던 김병관 전 서울재향군인회 회장의 소개로 어버이연합에 합류했다. 이강성 전 회장은 “젊고 기동력 있는 친구라 사무총장에 임명했다”고 설명했다. 어버이연합이 벌이고 있는 안보 강연, 무료급식 행사는 물론 집회 현장에서의 화형식, 사형 퍼포먼스, 펼침막과 손팻말 등 은 대부분 추 총장의 작품이라는 이야기가 나온다.

보수 시민단체 추선희 어버이연합 사무총장이 검찰 소환을 하루 앞둔 23일오전 서울 종로구 인의동 어버이연합 사무실 앞에서 회원들 사이로 나타나 어디론가 전화를 하고 있다. 김봉규 선임기자 bong9@hani.co.kr
보수 시민단체 추선희 어버이연합 사무총장이 검찰 소환을 하루 앞둔 23일오전 서울 종로구 인의동 어버이연합 사무실 앞에서 회원들 사이로 나타나 어디론가 전화를 하고 있다. 김봉규 선임기자 bong9@hani.co.kr

‘종북세력 척결’과 ‘애국’이라는 기치 아래 고령의 회원들이 뭉쳤지만, 추 총장의 주도로 움직인 어버이연합의 지난 10년은 결과적으로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지지와 진보단체, 야권 인사에 대한 공격으로 나타났다. 어버이연합은 2007년 한나라당 대선 후보 경선 때 이명박 후보의 사퇴를 촉구했고, 2012년 6월 대선 경선을 앞두고는 ‘비박(비박근혜) 주자’들에 대해 ‘썩어빠진 새끼들’ ‘빨갱이’라고 공격하기도 했다. 박 대통령 취임 이후에는, 문창극 전 총리 후보자 지지 집회(2014년 6월),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 규탄 집회(2014년 7월), 역사교과서 국정화 지지 집회(2015년) 등 주요 정치·사회적 현안마다 ‘박근혜 수호대’를 자처했다. 어버이연합 초창기에 활동하다 떠난 한 인사는 이런 어버이연합의 모습을 보고 “언제 이렇게 단체가 커졌는지 놀랍다”고 말했다.

검찰 조사에서 그가 소명해야 할 사안은 한두 가지가 아니다. 각종 친정부 집회를 주최하면서 탈북자들을 동원하고 그 과정에서 전경련으로부터 2012~2014년 자신의 계좌를 통해 수억원대 자금을 지원받은 경위, 집회를 열 때 청와대와 어떤 ‘협의’를 했는지도 진술해야 한다. 추 총장은 언론 인터뷰를 통해 “청와대 허현준 행정관과 위안부 집회를 여는 것과 관련해 협의를 했다”고 말한 바 있다. 전경련 돈에 대해서는 정상적 절차를 거쳐 받은 지원금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시민단체들은 전경련을 금융실명제 위반, 조세 포탈, 업무상 배임 혐의로 검찰에 수사 의뢰했고, 허 행정관을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했다.

추 총장이 검찰에 소환된 건, 검찰이 사건을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에 배당(4월26일)한 지 두 달만이다. 그 사이, 전경련이 악성코드 유포 방지를 이유로 자금 지원 의혹이 불거졌던 4월 이전의 직원들 전자우편을 삭제했다는 사실이 드러나기도 했다. 더불어민주당 어버이연합 티에프(TF) 간사인 박범계 의원은 지난 15일 대검찰청을 방문 한 뒤 “중요 참고인의 조사, 압수수색, 계좌 추적 같은 강제 수사가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승준 고한솔 기자 gamja@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식당 천장까지 하수구 구정물…“코로나 겨우 견뎠는데, 처참” 1.

식당 천장까지 하수구 구정물…“코로나 겨우 견뎠는데, 처참”

이번엔 대통령실 비서관 ‘쪽지’…차관에 “학제 개편 언급 말라” 2.

이번엔 대통령실 비서관 ‘쪽지’…차관에 “학제 개편 언급 말라”

폰으로 10분 단위 ‘폭우 시뮬레이션’…오, 꽤 정확해 3.

폰으로 10분 단위 ‘폭우 시뮬레이션’…오, 꽤 정확해

반지하 ‘장애인 가족’ 참사…남은 어머니는 대성통곡했다 4.

반지하 ‘장애인 가족’ 참사…남은 어머니는 대성통곡했다

가족 3명 숨진 반지하…“무릎 높이 빗물, 창문 안 뜯기더라” 5.

가족 3명 숨진 반지하…“무릎 높이 빗물, 창문 안 뜯기더라”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