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심한 가뭄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충북 보은군과 이 지역 농민들이 16일 신라시대 때 축조된 삼년산성에 올라 기우제를 지내고 있다. 사진 보은군청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