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119전화망 3분40여초간 먹통…쓰러진 심장질환자 결국 숨져

등록 :2014-05-22 00:06

4차례 전화연결 안돼 이송 지연
소방재난본부 “먹통원인 조사중”
한 60대 남성이 심장질환으로 쓰러지자 주변 동료들이 긴급 응급 신고를 하려 했지만 마침 경기도소방재난본부 119 통합시스템이 3분40여초 동안 먹통이어서 연결이 되지 않아 결국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1일 경기도소방재난본부의 말을 종합하면, 20일 저녁 7시47분께 주유소 직원으로 일하던 강아무개(66·의왕시 고촌동)씨가 갑자기 쓰러지자 주변 동료들이 경기도소방재난본부 119 시스템에 긴급 응급 신고를 4차례나 시도했다. 그러나 당시 경기도소방재난본부 119 신고시스템은 저녁 7시43분32초부터 3분40여초 동안 먹통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동료들은 119 신고가 되지 않자 경찰을 통해 응급 신고를 했고 경찰은 다시 경기도소방재난본부에 연락했다. 마침내 5분여 뒤인 7시52분께 의왕소방서 119구조대가 주유소에 도착했다. 소방재난본부 쪽은 “의왕소방서 119구조대가 도착했을 당시 강씨는 호흡과 맥박이 없었다. 심폐소생술을 하면서 14분 뒤인 오후 8시6분께 평촌 한림병원에 도착했으나 이미 숨졌다”고 밝혔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쪽은 “강씨 쪽에서 119 전화를 했을 당시 의왕을 비롯해 안산·군포 등 경기 서북권역 9개 소방서의 119 신고신스템이 잠시 먹통이었다. 또 당시에 케이티(KT)에서 119 신고 통합시스템 구축작업을 진행중이었는데 먹통 원인에 대해서는 아직 조사중”이라고 밝혔다.

수원/홍용덕 기자 ydhong@hani.co.kr

추천인 이벤트 너랑 나랑 '겨리 맺자'
추천인과 추천인을 입력한 신규 정기/주식 후원회원
모두에게 타이벡 에코백을 드려요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오미크론’ 변이 우려…남아공 등 8개국서 온 외국인 ‘입국 불허’ 1.

‘오미크론’ 변이 우려…남아공 등 8개국서 온 외국인 ‘입국 불허’

윤석열, 이번엔 탈원전 덮어놓고 비판하다 또 헛발질? 2.

윤석열, 이번엔 탈원전 덮어놓고 비판하다 또 헛발질?

“재벌회장 불법파견 죄 물어라…나에 대한 중형도 달게 받겠다” 3.

“재벌회장 불법파견 죄 물어라…나에 대한 중형도 달게 받겠다”

전두환 쪽 ‘이순자 15초 대리사과’ 에…“5·18에 대한 게 아니다” 4.

전두환 쪽 ‘이순자 15초 대리사과’ 에…“5·18에 대한 게 아니다”

‘전두환 시대 희생자’ 딛고 선 우리 시대의 기득권 세력들 5.

‘전두환 시대 희생자’ 딛고 선 우리 시대의 기득권 세력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너랑 나랑'겨리 맺자'
좋은 언론을 향한 동행에 많은 분들이
함께 할 수 있도록 주위에 한겨레 후원을
추천해 주세요.이벤트 참여자에게
타이벡 에코백을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