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누워서 역기 들다 질식사

등록 :2005-09-12 08:46수정 :2005-09-12 08:46

11일 오후 3시께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세류동 조모(52)씨 집 마당에서 세입자 오모(36)씨가 누운 채 역기에 목이 눌려 숨져 있는 것을 조씨가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조씨는 경찰에서 "외출했다 들어와보니 오씨가 역기를 두 손으로 잡은 채 목이 눌려 숨져 있었다"고 말했다.

경찰은 평소에 운동을 하지 않았던 오씨가 혼자 무리하게 38㎏의 역기를 누워서 들다 힘에 부쳐 목이 눌려 질식사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중이다.

(수원=연합뉴스)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단독] ‘서해 피살’ 감사, 적법절차 어겼다…의결도 없이 강행 1.

[단독] ‘서해 피살’ 감사, 적법절차 어겼다…의결도 없이 강행

[포토] 10월22일 윤석열 정권 퇴진 촛불행진 열린다 2.

[포토] 10월22일 윤석열 정권 퇴진 촛불행진 열린다

“고액 연봉에 고급 아파트 내걸어도, 의사 지원서 한 장 없다” 3.

“고액 연봉에 고급 아파트 내걸어도, 의사 지원서 한 장 없다”

[단독] 서해사건 감사, 적법절차 안 거쳤다 4.

[단독] 서해사건 감사, 적법절차 안 거쳤다

한국 자폐인 ‘수명’ 23.8살…27살 우영우는 우연히 살아남았다 5.

한국 자폐인 ‘수명’ 23.8살…27살 우영우는 우연히 살아남았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