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청와대 정무·민정수석 ‘긴밀 조율’ 뒤 경찰청장에 연락

등록 :2011-12-18 19:35수정 :2011-12-18 23:00

지난 6월20일 오후 조현오 경찰청장이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하고자 서울 미근동 경찰청을 나서며 누군가와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이정아 기자 leej@hani.co.kr
지난 6월20일 오후 조현오 경찰청장이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하고자 서울 미근동 경찰청을 나서며 누군가와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이정아 기자 leej@hani.co.kr
김효재 수석-조현오 청장 접촉
행정관 연루·1억 돈거래 밝혀지자 두차례 전화
경찰이 중요 단서 파악한 날과 통화 시점 일치
“청와대서 연락했다는 사실만으로도 외압의혹”·
김효재 청와대 정무수석이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누리집 디도스 공격 사건 수사 발표 이전에 조현오 경찰청장에게 두 차례나 전화를 건 데 이어 정진영 민정수석과 사건 내용에 대해 긴밀히 상의까지 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청와대가 조직적으로 경찰 수사에 개입해 사건을 축소·은폐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다.

사정당국 관계자 등의 말을 종합하면, 김 정무수석이 조 청장에게 전화를 건 시점은 지난 7일 오전과 오후다. 이때는 박희태 국회의장 전 비서인 김아무개(30)씨가 사건의 주범 공아무개(27·구속·최구식 한나라당 의원 전 비서)씨 등에게 1억원의 돈을 보낸 사실과, 박아무개(38) 청와대 행정관이 사건 연루자들 가운데 일부와 10·26 서울시장 보궐선거 전날 1차 술자리를 함께한 사실을 경찰이 파악한 직후다.

지난 6일 오후 박 의장 전 비서 김씨는 본인의 통장 거래내역 사본과 전세계약서 등 돈거래와 관련한 서류들을 경찰에 임의제출하고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이날 김씨가 공씨에게 10월20일 1천만원을 송금했고, 디도스 공격을 실행한 강아무개(25·구속·아이티업체 사장)씨 계좌를 통해 차아무개(27·구속)씨에게도 9천만원을 전달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수사팀은 이 사실을 7일 오전 7시께 청와대에 먼저 보고했다. 김 정무수석은 경찰의 보고서를 받은 뒤, 조 청장에게 전화를 해 사실 여부를 물었다. 이때 아직 보고를 받지 못했던 조 청장은 오전 8시께 수사 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왜 청와대에 먼저 보고를 하느냐”고 수사팀을 강하게 질책한 뒤, 김 정무수석에게 다시 전화를 해 수사 내용을 설명했다. 김 정무수석이 사건의 주요 참고인과 피의자들 사이의 돈거래가 대가성이 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이러한 사실이 외부로 흘러나가는 것을 사전에 막으려 조 청장에게 전화를 한 것이 아니냐는 의심을 해볼 수 있는 정황이다.

김효재 정무수석-조현오 경찰청장 통화 시점에 무슨 일 있었나 (※클릭하면 큰 그림을 볼 수 있습니다)

이뿐만이 아니다. 7일 오후 5시께 수사팀은 청와대 박 행정관이 선거 전날인 10월25일 디도스 사건 연루자들 중 일부와 술을 곁들여 저녁식사를 함께 했다는 사실도 파악했다. 이 사실은 곧바로 조 청장에게 보고됐으며, 당일에 청와대에도 보고됐다. 이에 김 정무수석은 이날 오후 또다시 조 청장에게 전화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행정관 관련 사실을 공개하지 말도록 지시했을 가능성이 있어 보이는 대목이다. 이렇게 조 청장과 전화를 주고받는 과정에서 김 정무수석은 정진영 민정수석과 수사 내용에 대해 상의를 했다는 것이 사정당국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그러나 경찰의 수사결과 발표 하루 전인 8일 밤 언론보도를 통해 박 행정관이 술자리에 참석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경찰은 박 행정관에 대한 소환조사 사실을 공개할 수밖에 없게 됐다. 경찰 안팎에서는 김 정무수석이 조 청장과의 통화 사실은 물론, 통화 내용과 대응 방법 등에 대해 정 민정수석과 상의를 하면서 청와대는 물론 정치권에까지 소문이 퍼졌고, 이 때문에 박 행정관의 술자리 참석 사실과 사건 관련자들 사이의 돈거래 내용, 김 정무수석과 조 청장의 통화 사실 등이 언론에 흘러나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상황이 이런데도, 조 청장과 청와대는 “사건 관련 사실을 확인하려 했을 뿐 압력을 행사하지도, 받지도 않았다”고 펄쩍 뛰고 있다. 관련 사실을 보도한 시사주간지 <한겨레21>에 법적인 대응을 하겠다고 엄포까지 놓은 상황이다.

그러나 경찰 내부에선 청와대가 수사중인 사건과 관련해 경찰 수뇌부에 전화를 걸었다는 사실만으로도 ‘외압 의혹’을 받기에 충분하다는 비판이 나온다. 경찰청 한 고위 관계자는 “청와대가 경찰의 수사 상황을 실시간으로 보고받는 것은 아직까지 남아 있는 바람직하지 않은 구태”라며 “청와대가 수뇌부에 전화를 하는 등 부적절한 처신을 하니, 청와대 행정관도 경찰 수사에 비협조적으로 나왔던 것이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유선희 기자 duck@hani.co.kr

<한겨레 인기기사>

“디도스 수사발표문, 조현오 청장실서 막판에 고쳐”
[한겨레21 단독]“청와대 지시로 디도스 금전거래 덮었다”
노무현 수사 이인규 “저승 가 노통에게 빚 갚으라 따질 것”
네덜란드 가톨릭교회서 수만명 ‘도가니’ 충격
‘일본군 위안부’ 아픈 역사 교과서 집필기준서 뺀 한국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별이 된 딸, 폰엔 2년반 기다린 ‘취업 문자’…이태원서 멈춘 꿈 1.

별이 된 딸, 폰엔 2년반 기다린 ‘취업 문자’…이태원서 멈춘 꿈

김웅 무혐의 근거 된 ‘보고서’…수사관은 법정서 “그런 말 안 해” 2.

김웅 무혐의 근거 된 ‘보고서’…수사관은 법정서 “그런 말 안 해”

[단독] 9살 숨진 강남 스쿨존…50명 중 48명 반대로 ‘보도설치’ 못했다 3.

[단독] 9살 숨진 강남 스쿨존…50명 중 48명 반대로 ‘보도설치’ 못했다

정의당 이은주 원내대표, ‘선거법 위반’ 당선무효형…“항소할 것” 4.

정의당 이은주 원내대표, ‘선거법 위반’ 당선무효형…“항소할 것”

이태원 희생자 ‘마약 검사’ 부검 권유한 검찰…“우리 애 두번 죽이냐” 5.

이태원 희생자 ‘마약 검사’ 부검 권유한 검찰…“우리 애 두번 죽이냐”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