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FTA반대 막으려 3년만에 다시 등장한 ‘명박산성’

등록 :2011-12-04 19:46수정 :2011-12-04 19:47

지난 3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세종로·태평로에 이르는 도로가 한­­-미 FTA 비준 반대집회를 막기 위해 경찰이 세워 놓은 전경 버스들에 둘러싸여 있다. 야5당과 시민단체들은 광화문광장이 경찰의 차벽에 막히자, 같은 날 저녁 서울 청계광장에서 비준 무효를 위한 범국민대회를 열었다.  류우종 기자 <A href="mailto:wjryu@hani.co.kr">wjryu@hani.co.kr</A>
지난 3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세종로·태평로에 이르는 도로가 한­­-미 FTA 비준 반대집회를 막기 위해 경찰이 세워 놓은 전경 버스들에 둘러싸여 있다. 야5당과 시민단체들은 광화문광장이 경찰의 차벽에 막히자, 같은 날 저녁 서울 청계광장에서 비준 무효를 위한 범국민대회를 열었다. 류우종 기자 wjryu@hani.co.kr
지난 3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세종로·태평로에 이르는 도로가 한­­-미 FTA 비준 반대집회를 막기 위해 경찰이 세워 놓은 전경 버스들에 둘러싸여 있다. 야5당과 시민단체들은 광화문광장이 경찰의 차벽에 막히자, 같은 날 저녁 서울 청계광장에서 비준 무효를 위한 범국민대회를 열었다. 류우종 기자 wjryu@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창문 뜯으려 했지만, 수압에…” 반지하에서 숨진 가족 1.

“창문 뜯으려 했지만, 수압에…” 반지하에서 숨진 가족

폭우에 반지하 가족 3명 숨져…버스정류장에 깔려 사망도 2.

폭우에 반지하 가족 3명 숨져…버스정류장에 깔려 사망도

지하철 안 서고, 도로는 끊기고, 나홀로 회사에…출근길 대란 3.

지하철 안 서고, 도로는 끊기고, 나홀로 회사에…출근길 대란

102년 만의 폭우…밤새 무사하셨습니까 4.

102년 만의 폭우…밤새 무사하셨습니까

[포토] 침수 속 긴박한 ‘탈출의 순간’…밤사이 폭우피해 현장 5.

[포토] 침수 속 긴박한 ‘탈출의 순간’…밤사이 폭우피해 현장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