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한강투신 유태흥 전 대법원장 사망

등록 :2005-01-17 20:34수정 :2005-01-17 20:34

크게 작게

유태흥 전 대법원장이 17일 저녁 서울 마포대교에서 한강으로 투신해 30여분 만에 구조된 뒤, 병원으로 옮겨져 심폐소생술로 맥박과 호흡이 돌아와 집중치료를 받고 있다. 이정우 기자 <a href=mailto:woo@hani.co.kr>woo@hani.co.kr</a>
유태흥 전 대법원장이 17일 저녁 서울 마포대교에서 한강으로 투신해 30여분 만에 구조된 뒤, 병원으로 옮겨져 심폐소생술로 맥박과 호흡이 돌아와 집중치료를 받고 있다. 이정우 기자 woo@hani.co.kr

 구조뒤 병원호송 5시간만에…“허리신병 비관”

17일 오후 5시50분께 유태흥(86) 전 대법원장이 서울 마포대교에서 한강으로 투신해 병원으로 옮겨 졌으나 이날 밤 10시 50분께 숨졌다.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유 전 대법원장은 투신 뒤 곧바로 영등포소방서 수난구조대에 구조돼 인근 여의도 성모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며, 한때 심장박동과 호흡이 돌아왔으나 결국 투신 5시간만에 숨을 거뒀다. 담당의사는 고령의 유씨가 물에 빠진 뒤 심장정지 시간이 길었던 것이 회복을 어렵게 했다고 밝혔다.

▲ 유태흥 전 대법원장. 한겨레 자료사진
유 전 대법원장은 허리에 지병이 있어 최근 통원치료를 받아왔으며, 최근 병세가 악화돼 신병에 대한 괴로움을 토로해 왔다고 가족들은 전했다. 한 가족은 “허리 물리치료와 공원 산책 외에 별다른 외부 활동을 하지 않았다”며 “2주 전쯤 ‘허리가 아프다, 죽고 싶다’는 말을 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유서 등은 발견되지 않았으며, 투신할 때도 자신의 연락처가 적힌 쪽지 외에는 다른 물건을 지니고 있지 않았다.

그는 1971년 사법파동 당시 서울형사지법 수석부장판사로 재직하며 검사가 청구한 영장을 기각하고 판사들을 대표해 성명서를 읽는 등 법원 상층부와 정치권에 판사들의 개혁 의지를 전달하는 창구 구실을 했다. 그러나 77년 대법원 판사가 된 뒤 80년 김재규 전 중앙정보부장 사건에서, 쟁점이던 내란목적 살인 혐의 인정 여부와 관련해 다수의견에 서서 서둘러 사형 선고를 내리는 데 적극적 몫을 했고, 이어 81년 대법원장 자리에 올랐다. 85년 법관 인사의 난맥상을 비판하는 글을 한 법조신문에 기고한 판사를 좌천시켰다가 2차 사법파동을 초래해 대법원장에 대한 사법사상 최초의 탄핵발의를 당하는 수모를 겪기도 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정인이 양부 “딸 생각해 구속만은…” 법정엔 야유가 터졌다 1.

정인이 양부 “딸 생각해 구속만은…” 법정엔 야유가 터졌다

코로나 시대, ‘옆 사람의 존재’ 불안해도 체온은 그립다 2.

코로나 시대, ‘옆 사람의 존재’ 불안해도 체온은 그립다

[속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681명…사흘만에 600명대로 3.

[속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681명…사흘만에 600명대로

투신한 딸 학생증 안고, 아빠는 ‘그놈들’ 재판 지켜봤다 4.

투신한 딸 학생증 안고, 아빠는 ‘그놈들’ 재판 지켜봤다

주말 비 오고 나면, 봄 돌아온대…낮 최고 16~26도 예상 5.

주말 비 오고 나면, 봄 돌아온대…낮 최고 16~26도 예상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겨레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newsletter
매일 아침, 매주 목요일 낮 뉴스의 홍수에서 당신을 구할 친절한 뉴스레터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