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칠순은 돼야 노인”

등록 :2009-06-29 19:46수정 :2009-06-30 10:22

노인들의 소득 구성
노인들의 소득 구성
60대이상 절반이 응답…늘어난 평균수명 반영
10명중 7명 “노후에 자녀와 같이 살 필요 없다”
우리나라 60살 이상 노인 10명 가운데 7명은 “노후에 자녀와 같이 살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는 조사 결과가 29일 나왔다. 남성 노인의 소득이 여성 노인보다 2.7배 많은 등 성별 소득 격차도 컸다.

이는 보건복지가족부가 계명대학교 산학협력단에 맡겨 전국 60살 이상 노인 1만5000여명과 같이 사는 자녀 2700명을 대상으로 처음 실시한 ‘2008년 노인 실태조사’ 결과에서 나타났다.

평균수명이 늘어나면서 노인이 스스로 ‘노인’이라고 여기기 시작하는 나이는 절반 이상(51.3%)이 70~74살이라고 답했다. 응답자의 42%는 노인으로 취급받는 것을 싫어한다고 했다.

중요하게 생각하는 노후 준비로는 ‘건강한 신체’(50.1%)와 ‘경제적 준비’(44.7%)를 가장 많이 꼽았다. 하지만 노후생활을 준비했거나 현재 준비하는 노인은 38%에 그쳤다. 노인의 절반 이상(56.2%)은 노후 성생활을 중요하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노인의 월평균 소득은 69만원인데, 남성(108만원)이 여성(40만원)보다 2.7배 많았다. 소득은 자녀들이 주는 생활비 등 사적 소득이 44.7%로 가장 많았고, 국민연금 등 공적 소득이 25.5%, 직접 일을 하거나 업체를 운영해 얻는 소득은 22.6%였다.

일을 하고 있는 노인은 34.5%였고, 취업률은 남성(44.4%)이 여성(27.1%)보다 높았다. 60살 이상 노인의 성별 분포는 42.6% 대 57.4%로 여성이 많았다.

노인에게 가장 필요한 정책으로 노인들이 꼽은 것은 기본적 생활 유지를 위한 소득 보장(67.7%)이었다. 일자리 지원(12.1%), 건강증진 서비스(7.5%) 등을 꼽은 이들도 있었다.

복지부는 “실태 조사에 바탕해 올해 하반기에 기초노령연금 및 국민연금 내실화, 노인 일자리 확대, 건강관리 서비스 강화 등에 초점을 맞춘 ‘노인 보건복지 종합계획’을 세울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소연 기자 dandy@hani.co.kr


추천인 이벤트 너랑 나랑 '겨리 맺자'
추천인과 추천인을 입력한 신규 정기/주식 후원회원
모두에게 타이벡 에코백을 드려요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9년전 성착취물, 오늘도 삭제했어요” 공소시효 7년이 놓친 범죄들 1.

“9년전 성착취물, 오늘도 삭제했어요” 공소시효 7년이 놓친 범죄들

신규 확진 5266명, 위중증 733명…또 역대 최다 2.

신규 확진 5266명, 위중증 733명…또 역대 최다

오미크론 확진자 접종완료지만…“기존 백신, 중증 예방에 도움” 3.

오미크론 확진자 접종완료지만…“기존 백신, 중증 예방에 도움”

국내 오미크론 감염자 5명 모두 경증  “중증환자 없다” 4.

국내 오미크론 감염자 5명 모두 경증 “중증환자 없다”

“손준성 부하 검사 2명이 고발장 작성”…승부수 던진 공수처 5.

“손준성 부하 검사 2명이 고발장 작성”…승부수 던진 공수처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너랑 나랑'겨리 맺자'
좋은 언론을 향한 동행에 많은 분들이
함께 할 수 있도록 주위에 한겨레 후원을
추천해 주세요.이벤트 참여자에게
타이벡 에코백을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