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재벌 계열사 대표가 ‘치마 몰카’

등록 :2009-04-23 20:13

재벌 계열사 대표가 길에서 10대 여성을 성추행한 혐의로 경찰에 적발됐다.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23일 여성의 치마 속을 휴대전화 카메라로 찍은 혐의(강제추행) 등으로 ㄷ재벌 계열사의 대표이사 ㅂ(46)씨와 외국계 ㅁ증권사 부대표 ㄷ(40)씨 등 3명을 조사했다고 밝혔다.

ㅂ씨 등은 지난 22일 밤 11시5분께 서울 서소문동 대한빌딩 앞을 지나다 계단에 앉아 있던 한 여성(19)의 치마 속을 들여다보고, 휴대전화 카메라로 찍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이 광경을 지켜본 공익근무 요원, 이 여성의 남자친구 등과 몸싸움을 벌였으며,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연행됐다.

길윤형 기자 charisma@hani.co.kr



항상 시민과 함께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12시간반 조사 이재명 “기소 목표로 조작”…검, 2차 출석 요구 1.

12시간반 조사 이재명 “기소 목표로 조작”…검, 2차 출석 요구

이케아 광명점에 ‘물난리’…엘리베이터에 갇히고 영업 조기 종료 2.

이케아 광명점에 ‘물난리’…엘리베이터에 갇히고 영업 조기 종료

근골격을 갈아 만드는 빵…“노동자들은 왜 이리 순할까요” 3.

근골격을 갈아 만드는 빵…“노동자들은 왜 이리 순할까요”

이재명 33쪽 서면진술서 혐의 전면 부인…검찰, 영장 ‘만지작’ 4.

이재명 33쪽 서면진술서 혐의 전면 부인…검찰, 영장 ‘만지작’

투사가 된 두 엄마 “참사·재해 바뀌지 않는 세상 너무 처절하다” 5.

투사가 된 두 엄마 “참사·재해 바뀌지 않는 세상 너무 처절하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