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김기순 강동구평화의소녀상시민위원회 활동가(85)가 10일 오후 서울 강동구청 앞에서 열린 ‘강동구 평화의 소녀상 철거외압과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합동 추모제 지원 불허통보에 대한 긴급 기자회견’에서 소녀상의 얼굴을 쓰다듬고 있다. 김영원 기자 forever@hani.co.kr
김기순 강동구평화의소녀상시민위원회 활동가(85)가 10일 오후 서울 강동구청 앞에서 열린 ‘강동구 평화의 소녀상 철거외압과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합동 추모제 지원 불허통보에 대한 긴급 기자회견’에서 소녀상의 얼굴을 쓰다듬고 있다. 김영원 기자 forever@hani.co.kr

강동구평화의소녀상시민위원회(위원회)가 10일 서울 강동구청 앞에서 ‘평화의 소녀상 건립 5주년 시민 기억문화제’ 개최를 위한 구청 열린 뜰과 대형 스크린 사용 신청을 불허한 구청을 규탄했다.

강동구 평화의 소녀상은 지난 2019년 8월 14일 위원회가 자원봉사 학생들과 모금 및 서명운동을 통해 건립했다. 강동구청(구청장 이수희)은 평화의 소녀상을 기부채납 받아 관리하고 있다. 위원회는 매년 건립 기념행사를 해왔고, 올해 5주년을 맞아 구청 앞마당과 대형 스크린을 활용해 기억문화제를 개최하고자 했으나 구청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김은식 5주년 추진위원장은 “전국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로 등록된 분들이 240명인데 그중 9명만 살아 계신다. 돌아가신 231분을 위한 추모를 주제로 행사와 전시를 기획하고 있어 구청에 협조 요청했지만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말했다.

광고

위정량 위원장은 “참으로 비통한 심정”이라며 “강동구 평화의 소녀상뿐만 아니라 전국 및 세계 도처에서 소녀상이 위험에 처해 있다”고 말했다. 이어 “매월 첫 번째 수요일마다 소녀상 수호대회를 할 것”이라며 시민의 동참을 호소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에 “강동구청 앞 ‘열린 뜰’와 대형 스크린은 시민이 사용 신고하면 쓸 수 있는 ‘공공재’이지 사용 ‘승인’이 필요한 것이 아니다”라며 “강동구청은 즉시 ‘열린 뜰’을 위원회에 개방하고 시민과 소통하라”고 촉구했다.

광고
광고

한편 구청 총무과 관계자는 “해당 잔디광장은 일반 주민이 자유롭게 이용하는 공유재산이기 때문에 관리 주체의 사용 허가가 필요하다”며 “행사를 허가하지 않은 이유는 특정 단체에 시설을 개방하지 않기 때문이다. 시민위원회에 (구청 열린 뜰과 대형 스크린은 사용 못하고) 소녀상 앞에서 행사 할 수 있도록 전기 공급을 협조하겠다고 말했다”고 했다.

강동구평화의소녀상시민위원회 관계자들이 10일 오후 서울 강동구청 앞에서 ‘강동구 평화의 소녀상 철거외압과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합동 추모제 지원 불허통보에 대한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영원 기자
강동구평화의소녀상시민위원회 관계자들이 10일 오후 서울 강동구청 앞에서 ‘강동구 평화의 소녀상 철거외압과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합동 추모제 지원 불허통보에 대한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영원 기자
강동구 평화의 소녀상이 10일 오후 서울 강동구청 열린 뜰에 세워져 있다. 김영원 기자
강동구 평화의 소녀상이 10일 오후 서울 강동구청 열린 뜰에 세워져 있다. 김영원 기자
강동구평화의소녀상시민위원회 관계자들이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들을 위해 묵념하고 있다. 김영원 기자
강동구평화의소녀상시민위원회 관계자들이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들을 위해 묵념하고 있다. 김영원 기자
강동구평화의소녀상시민위원회 관계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김영원 기자
강동구평화의소녀상시민위원회 관계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김영원 기자
김기순 활동가가 소녀상의 얼굴을 어루만지고 있다. 김영원 기자
김기순 활동가가 소녀상의 얼굴을 어루만지고 있다. 김영원 기자

김영원 기자 forever@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