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이영표 해설위원. 제이티비시(JTBC) 영상 갈무리
이영표 해설위원. 제이티비시(JTBC) 영상 갈무리

이영표 한국방송(KBS) 축구 해설위원이 새 축구 대표팀 감독으로 홍명보(55) 울산 HD 감독이 선임된 과정에 대해 “행정적으로 문제가 있다”고 비판했다. “다시는 대한축구협회(축협)를 믿어보자는 이야기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도 했다.

이 위원은 9일 제이티비시(JTBC)와 인터뷰에서 “(축협이) 포옛(전 그리스 대표팀 감독), 바그너(전 노리치 시티 감독), 홍명보 감독 세 명에게 (감독직 수락) 의사를 물었다. 원래의 절차는 전력강화위원회 위원들과 소통하고 난 뒤 발표했어야 했다”며 “그 과정이 생략됐다는 게 가장 큰 문제”라고 말했다.

이 위원은 “전력강화위원들에게 선임 정보가 전달됐을 때 보안 문제에 대한 언급이 있었는데, 5개월 동안 함께 대표팀 감독을 선임하기 위해서 노력했던 전력강화위원들을 (축협이) 결국은 믿지 못하는 상태였던 것”이라며 “행정적으로 상당히 문제가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 위원은 “이번 감독 선임 과정에서 협회가 여러 가지 행정적인 실수를 했다”며 “실수가 반복되면 그것은 실수가 아니라 실력이 될 수도 있다. ‘어떤 전체적인 변화가 필요하겠구나’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광고
홍명보 울산 HD감독. 연합뉴스
홍명보 울산 HD감독. 연합뉴스

다만, 이 위원은 애초에 국내 감독을 뽑으려 했던 게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다. 이 위원은 “분명히 아니었다”며 “제가 확인했던 4월 중하순 당시만 하더라도 상당히 적극적으로 외국인 감독을 뽑고 찾으려는 움직임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이 위원은 국내 감독 선임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는 “2002년 월드컵 때 좋은 외국인 감독 1명이 팀을 어떻게 바꾸는지를 직접 경험했다. 20년 만에 손흥민, 황희찬, 황인범, 김민재, 이강인, 이재성 등 황금세대가 나타났는데 외국인 감독이 한 분 오면 2026년 월드컵에서 정말 좋은 일이 일어나지 않을까 하는 기대가 있었다. 저는 사실 엄청난 기대를 했다”고 밝혔다.

광고
광고

이 위원은 이날 한국방송(KBS)과 인터뷰에서도 “이런 모습(대표팀 감독 선임 과정)을 보면서 저를 포함해 축구인들의 한계를 보고 있다”며 “당분간 축구인들은 행정을 하면 안 되고, 말 그대로 사라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다시는 축협을 믿어보자는 이야기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7일 축협은 홍명보 울산 HD 감독을 새 대표팀 감독으로 내정했다고 밝혔다. 다음날인 8일 전 축협 부회장이기도 한 이 위원은 케이비에스와 인터뷰에서 “K리그 팬들이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고, 이해할 수도 없는 결정”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 한창 시즌 중인 K리그 팀의 감독을 대표팀 사령탑에 앉혀 팬들의 반발을 산 점을 지적한 것이다.

김윤주 기자 kyj@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