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8일(현지시간) 미국 하와이 호놀룰루 쉐라톤 와이키키 호텔에서 열린 동포간담회에 참석해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8일(현지시간) 미국 하와이 호놀룰루 쉐라톤 와이키키 호텔에서 열린 동포간담회에 참석해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브이아이피’(VIP)를 언급하며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의 구명운동에 나선 의혹을 받는 이종호 전 블랙펄인베스트 대표는 지난해 2월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 1심 재판에서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1심 법원은 블랙펄인베스트가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의 컨트롤타워라고 판단했으며 이 사건 1심 판결문에 김건희 여사 명의의 증권계좌 2개에 대해 “민○○(당시 블랙펄인베스트 이사) 또는 피고인 이종호가 직접 운영하여 시세조종에 이용한 계좌로 인정된다”고 밝히기도 했다. 검찰 수사 과정에서 블랙펄인베스트 직원의 컴퓨터에서는 ‘김건희.xls’라는 제목의 엑셀파일도 발견됐다.

이 전 대표와 김 여사는 서로 직접 아는 사이다. 김 여사는 2021년 12월 검찰에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과 관련한 소명을 담은 진술서를 제출했는데, 이 진술서에는 이 전 대표와 알게 된 경위가 담기기도 했다.

이 때문에 이 전 대표가 지난해 8월9일 공익제보자인 ㄱ 변호사와 한 통화에서 채 상병 순직사건의 책임을 지고 임 전 사단장이 사표를 내려고 한다는 소식을 전해 들은 뒤 “절대 사표 내지 마라. 내가 브이아이피한테 얘기를 하겠다”고 언급한 것이 김 여사를 통해 윤석열 대통령에게 임 전 사단장 구명의 뜻을 전달한 것이 아니냐는 의심이 나오는 것이다. 이 전 대표는 해병대 출신으로 여러 해병대 고위직과도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광고

이에 대해 이 전 대표는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해병대 출신의 전직 경호처 직원인 지인이) 나한테 도와줄 방법이 있냐고 물어서 ‘내가 도와줄 방법이 어디 있냐’고 말한 것이 전부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녹음파일에 대해서는 “짜깁기된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정혜민 기자 jhm@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