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이 지난달 21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가 연 ‘채 상병 특검법’ 입법 청문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강창광 선임기자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이 지난달 21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가 연 ‘채 상병 특검법’ 입법 청문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강창광 선임기자

김건희 여사를 통해 임성근 전 해병대1사단장의 구명에 나섰다는 의혹을 받는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공범이 군과 경찰 인사에도 관여한 것으로 보이는 녹음파일이 공개됐다. 이종호 블랙펄인베스트 전 대표의 말이 사실이라면 채 상병 순직사건 외압 의혹 사건은 인사 개입 의혹으로도 번질 수 있다. 이 전 대표는 김 여사가 연루된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사건의 공범으로 1심에서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은 인물로 김 여사와 직접 아는 사이다. 다만 이 전 대표가 과장해서 말했을 가능성도 있어 관련 수사나 진상 규명이 필요해 보인다.

9일 한겨레가 입수한 공익제보자 ㄱ변호사와 이 전 대표의 지난해 8월9일 통화 내용을 보면 이 전 대표는 임 전 사단장에 대해 “원래 그거(임 사단장) 별 3개 달아주려고 했던 거잖아”라고 말한다. 이어 “해병대 별 4개 만들 거거든. 근데 요새 갈수록 매스컴이 너무 두드리네”라고 말하는 대목도 등장한다. 해병대 최고위직인 사령관은 중장(별 3개)이다. 해병대에 대장(별 4개) 자리를 만들면 소장인 임 전 사단장도 중장으로 진급하기 수월해진다는 취지로 읽힌다.

이 전 대표의 통화 내용에는 경찰 인사와 관련한 언급도 나온다. 그는 경무관인 한 경찰 인사를 언급하며 “오늘 ○○것도 연락이 와가지고 ○○것도 오늘 저녁때 되면 연락 올 거야”라고 말한다. ㄱ변호사가 ○○가 누군지 묻자 이 전 대표는 “○○○ 서울 치안감. 별 두개 다는 거. 전화 오는데 별 두개 달아줄 것 같아”라고 덧붙인다. 그는 “그래도 또 우리가 그 정도는 주변에 데리고 있어야 되지 않냐”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 전 대표의 말은 해당 경무관의 인사를 어딘가 부탁했고, 그곳에서 연락이 올 것을 기다린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다만 해당 경무관은 치안감으로 승진되지는 않았다. 통화에 언급된 경무관은 한겨레와의 통화에서 이 전 대표를 아느냐는 질문에 “아니다”라고 말한 뒤 전화를 끊었다.

광고

이 전 대표는 과거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사건을 수사했던 검사도 언급하며 ㄱ변호사에게 “너 그리고 ○○이와 자리 한번 해라”라고 하며 “하라는 대로 해. 너한테 다 득 돼”라고 말하기도 한다.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사건으로 재판을 받고 있던 이 전 대표가 수사 검사와 인연을 만들기 위한 시도를 한 것으로 보인다. 해당 검사는 한겨레와 통화에서 “이 전 대표와 전혀 아는 사이가 아니다. 왜 내 이름을 파는지 모르겠다. 황당한 일이다”라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런 녹음파일에 대해 짜깁기됐다는 입장이다.

배지현 기자 beep@hani.co.kr 전광준 기자 light@hani.co.kr 정혜민 기자 jhm@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