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한겨레
한겨레

(☞한겨레 뉴스레터 H:730 구독하기. 검색창에 ’h:730’을 쳐보세요.) 

서울 도심에서 한밤중 갑자기 인도로 돌진한 차량에 시민 9명이 목숨을 잃고 4명이 다치는 대형 교통사고가 벌어졌다. 사고 직후 도로에는 차에 치인 이들이 쓰러져 현장에서 심폐 소생술이 이뤄지는 등 아수라장이 펼쳐졌다. 사고를 낸 60대 운전자는 급발진을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일부 목격자는 “급발진으로 보기 어렵다”며 사고 당시 상황을 증언하기도 했다. 정확한 사고 원인은 경찰 조사가 진행돼야 밝혀질 것으로 보인다.

사고는 1일 밤 9시27분께 서울 지하철 2호선 시청역 12번 출구 근처 8차선 도로에서 벌어졌다. 인도엔 여러 사람들이 오가고 있었고, 차량 통행 역시 적잖은 시간대였다. 사고 당시 ㄱ(68)씨가 몰던 검은색 제네시스 승용차는 시청역 인근 호텔을 빠져나오다가 역주행해 베엠베 자동차와 소나타 차량을 차례로 추돌한 뒤 건널목으로 돌진하면서 신호를 기다리던 보행자들을 잇달아 들이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김춘수 중부소방서 소방행정과장은 이날 밤 11시40분 브리핑에서 “현재까지는 차 2대를 치고 인도로 돌진한 것으로 사고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광고

차량이 인도를 덮치면서 인도와 차도를 가르는 분리대는 잔뜩 휘어지고 부러졌다. 사고를 낸 ㄱ씨와 동승자인 아내는 가슴 통증 등을 호소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현장에서 사고를 지켜본 이들은 ‘끔찍한 아수라장’이 펼쳐졌다고 입을 모았다. 60대 김아무개씨는 “가스통 터지는 소리가 들려서 전쟁이 난 줄 알았다. 서울역까지 소리가 들릴 정도였다. 도울 일이 있을까 해서 급히 달려왔는데 이미 편의점 앞 차도·인도 등에 10여명이 쓰러진 상태였다”고 했다. 또 다른 목격자는 “사고 당시 너무 큰 소리가 나서 나와 봤더니 사람들이 쓰러져 있고 곳곳에서 심폐소생술을 하고 있었다”고 참상을 전했다.

광고
광고
1일 밤 대형 교통사고가 발생한 서울 시청역 인근 교차로 인도에 설치된 분리대가 완전히 파괴되어 파편들이 흩어져 있다. 연합뉴스
1일 밤 대형 교통사고가 발생한 서울 시청역 인근 교차로 인도에 설치된 분리대가 완전히 파괴되어 파편들이 흩어져 있다. 연합뉴스
1일 밤 서울 시청역 교차로에서 차량이 인도로 돌진하는 사고가 발생해 사고의 흔적으로 파편들이 흩어져 있다. 연합뉴스
1일 밤 서울 시청역 교차로에서 차량이 인도로 돌진하는 사고가 발생해 사고의 흔적으로 파편들이 흩어져 있다. 연합뉴스

바로 병원으로 이송되지 못한 사망자들은 근처에 마련된 임시 안치소에 옮겨졌다가, 영등포 병원 장례식장으로 이송됐다. 심정지 상태로 국립중앙의료원과 신촌세브란스 병원 등으로 이송된 이들도 끝내 목숨을 잃었다.

사고를 낸 ㄱ씨는 운전 당시 음주를 하지 않은 상태였으며, 마약 투약 여부나 졸음운전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ㄱ씨는 경찰에 차량이 급발진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현장을 목격한 50대 이아무개씨는 한겨레에 “차가 여러 명을 치고 서울역으로 가는 방향으로 가다 멈춰 섰다”며 차량 동선을 볼 때 급발진이 아닐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운전자가 부상 중이라 조사가 이뤄지지 않았다”며 “사고 경위와 원인에 대해선 시시티브이와 블랙박스를 통해서 신속하고 엄정하게 수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광고
1일 밤 대형 교통사고가 발생한 서울 시청역 인근 교차로에서 대기 중이던 차량 블랙박스에 기록된 사고 상황. 독자 제공/연합뉴스
1일 밤 대형 교통사고가 발생한 서울 시청역 인근 교차로에서 대기 중이던 차량 블랙박스에 기록된 사고 상황. 독자 제공/연합뉴스

이날 밤 12시30분께 사망자들이 안치된 서울 영등포 병원 장례식장에는 유가족들이 다급하게 모여들었다. 긴급 연락을 받고 집에서 달려 나온 듯 티셔츠 차림이 대부분이었다. 당황한 표정으로 장례식장을 찾은 한 유가족은 장례식장 상담실에서 사고 상황을 전달받은 뒤 벽에 기대어 울음을 터트렸다.

2일 오전 전날 시청역 교차로에서 발생한 대형 교통사고로 숨진 피해자들이 이송된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병원 장례식장 앞에 취재진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2일 오전 전날 시청역 교차로에서 발생한 대형 교통사고로 숨진 피해자들이 이송된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병원 장례식장 앞에 취재진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가윤 기자 gayoon@hani.co.kr  윤연정 기자 yj2gaze@hani.co.kr 고나린 기자 me@hani.co.kr 이지혜 기자 godot@hani.co.kr 고경주 기자 goh@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