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해병대 예비역 연대가 24일 오전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의 관사인 서울 영등포구 소재 아파트 앞에서 채상병 순직 사건과 관련해 임 전 사단장의 엄벌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이들은 이날 인근 우체국으로 이동해 우편으로 경북경찰청에 탄원서를 제출했다. 김영원 기자 forever@hani.co.kr
해병대 예비역 연대가 24일 오전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의 관사인 서울 영등포구 소재 아파트 앞에서 채상병 순직 사건과 관련해 임 전 사단장의 엄벌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이들은 이날 인근 우체국으로 이동해 우편으로 경북경찰청에 탄원서를 제출했다. 김영원 기자 forever@hani.co.kr

해병대예비역연대가 채상병 순직 사건 수사 외압 의혹과 관련해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의 엄벌을 촉구했다.

이들은 2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임 전 사단장의 관사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피의자 임성근은 부하들에게 책임을 전가하고 본인은 책임을 회피하는 비겁한 행위를 저질렀습니다”며 “우리는 채해병의 죽음이 공정하고 진실되게 처리될 수 있도록 끝까지 싸울 것입니다”고 다짐했다.

이어 임 사단장이 고 채해병을 빗대어 ‘군인은 국가가 필요할 때 군말 없이 죽어주는 존재’라고 규정한 것에 대해 “피의자 임성근은 자기 책임을 피하기 위해 최소한의 양심마저 저버린, 인간이라고 보기도 의심스러운 자”라고 말했다. 이들은 “이 사건은 정치적인 사안이 아닙니다. 책임을 회피하는 비겁한 권력자 때문에 정쟁거리로 소모되어야 할 사안은 더더욱 아닙니다”며 “이 사안은 국가를 위해 희생한 군인의 죽음에 대한 정당한 예우의 문제이고, 법과 원칙대로 사령관, 참모총장, 국방장관까지 보고하고, 외압에 맞서 당당하게 일을 처리한 강직한 수사관에 대한 명예의 문제일 뿐입니다”라며 임 전 사단장에 대한 엄벌을 촉구했다.

광고

박정훈 전 해병대 수사단장의 변호인인 김규현 변호사는 임 전 사단장이 국회 청문회에서 증인선서를 거부한 것에 대해 “거의 성실하게 운전을 하겠다면서 술을 계속 먹는 그런 음주운전자의 모습, 말도 안 되는 그런 거꾸로 된 모습을 보여줬습니다”라고 비판했다.

기자회견을 마친 이들은 인근 우체국에서 임 전 사단장의 엄벌을 촉구하는 탄원서를 경북경찰청 수사팀으로 보냈다.

광고
광고
해병대 예비역 연대가 24일 오전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의 관사인 서울 영등포구 소재 아파트 앞에서 채상병 순직 사건과 관련해 임 전 사단장의 엄벌을 촉구하고 있다. 김영원 기자
해병대 예비역 연대가 24일 오전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의 관사인 서울 영등포구 소재 아파트 앞에서 채상병 순직 사건과 관련해 임 전 사단장의 엄벌을 촉구하고 있다. 김영원 기자
박정훈 전 해병대 수사단장의 변호사 김규현씨가 탄원서의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김영원 기자
박정훈 전 해병대 수사단장의 변호사 김규현씨가 탄원서의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김영원 기자
한 참가자가 주먹을 쥐고 서 있다. 김영원 기자
한 참가자가 주먹을 쥐고 서 있다. 김영원 기자

김영원 기자 forever@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