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5월19일 뇌사 장기기증으로 1명에 새 삶을 선물한 박유현(17)군.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
5월19일 뇌사 장기기증으로 1명에 새 삶을 선물한 박유현(17)군.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

주짓수 국가대표가 꿈이던 17살 소년이 갑작스러운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나면서 1명에게 새 생명을 줬다.

12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지난달 19일 부산광역시 서구 부산대학교병원에서 박유현(17)군이 뇌사 장기기증으로 간장을 기증했다고 밝혔다. 박군은 같은 달 16일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교통사고를 당했다. 박군은 응급실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지만 끝내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뇌사 상태에 빠졌다.

경남 창원시에서 3남 가운데 첫째로 태어난 박군은 활달하고 외향적인 성격으로 모든 일에 적극적이고 다정다감했다고 한다. 어릴 때부터 운동을 좋아한 박군은 5살 때부터 태권도를 배우다가 중학교 2학년이 되면서 주짓수를 배우기 시작했다. 박군은 주짓수 지역대회에서 금메달 2개와 은메달 3개를 딸 정도로 우수한 성적을 거뒀다.

광고
5월19일 뇌사 장기기증으로 1명에 새 삶을 선물한 박유현(17)군.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
5월19일 뇌사 장기기증으로 1명에 새 삶을 선물한 박유현(17)군.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

박군은 주짓수 국가대표가 돼 아시안 게임에서 메달을 따는 것이 꿈이었다. 가족들은 박군이 갑작스러운 사고로 꿈을 다 펼쳐보지도 못하고 세상을 떠나 큰 슬픔에 빠졌다. 그러나 몸의 일부라도 이 세상에 남아 조금이라도 더 오래 살게 하고 싶은 마음으로 기증을 결심했다고 한다.

박군의 아버지는 “유현아, 하늘나라에 가서는 여기에서 못다 핀 꿈을 다 펼쳐. 항상 자신감 있게 최고라고 생각하던 네가 늘 그립고 자랑스럽구나”라며 “다음 생에도 아빠, 엄마의 아들로 태어나서 끝까지 함께 행복하게 지내자. 사랑하고 보고 싶다”고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정봉비 기자 bee@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