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5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지난 3월15일 서울 은평구 가톨릭대 은평성모병원에서 김대철(44)씨가 뇌사 장기기증으로 간장, 신장(양쪽)을 기증했다고 밝혔다. 2004년 말레이시아에서 열린 국제대회에 어그레시브 인라인 국가대표로 출전한 당시 모습.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
5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지난 3월15일 서울 은평구 가톨릭대 은평성모병원에서 김대철(44)씨가 뇌사 장기기증으로 간장, 신장(양쪽)을 기증했다고 밝혔다. 2004년 말레이시아에서 열린 국제대회에 어그레시브 인라인 국가대표로 출전한 당시 모습.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

1세대 어그레시브 인라인 선수로 활약했던 전 국가대표 김대철(44)씨가 뇌사 장기기증으로 3명을 살리고 세상을 떠났다.

5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지난 3월15일 서울 은평구 가톨릭대 은평성모병원에서 김씨가 뇌사 장기기증으로 간장, 신장(양쪽)을 기증했다고 밝혔다.

앞서 김씨는 지난 2월13일 갑상선 수술을 받은 부위 이상으로 응급차를 타고 병원으로 이동하던 중 심정지가 발생했다. 그 뒤 김씨는 뇌사 상태에 빠졌다.

광고
5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지난 3월15일 서울 은평구 가톨릭대 은평성모병원에서 김대철(44)씨가 뇌사 장기기증으로 간장, 신장(양쪽)을 기증했다고 밝혔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유튜브 갈무리
5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지난 3월15일 서울 은평구 가톨릭대 은평성모병원에서 김대철(44)씨가 뇌사 장기기증으로 간장, 신장(양쪽)을 기증했다고 밝혔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유튜브 갈무리

김씨의 가족은 그의 상태가 악화하자 삶의 끝에서 누군가를 살리고 간 사람으로 사람들이 그를 기억해 주길 바라는 마음에서 뇌사 장기기증을 결심했다고 한다. 앞서 장기기증 희망등록을 했던 김씨 여동생 부부는 그가 사람들에게 좋은 기억으로 남게 해주자고 가족을 설득했다고 한다.

김씨의 부인은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이 이날 유튜브에 공개한 영상에서 “아빠의 장기기증으로 아이들에게 아빠의 죽음이 헛되지 않고 아빠는 천사이고, 영웅이라고 기억될 것 같아 다행”이라고 말했다.

광고
광고

서울에서 1남1녀 가운데 장남으로 태어난 김씨는 책임감이 강하고, 바쁜 어머니와 아버지를 대신해 동생을 챙기는 따뜻한 사람이었다고 한다. 밝고 유쾌한 성격으로 리더십이 있고, 어려운 사람을 보면 먼저 다가가 도움을 주기도 했다.

5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지난 3월15일 서울 은평구 가톨릭대 은평성모병원에서 김대철(44)씨가 뇌사 장기기증으로 간장, 신장(양쪽)을 기증했다고 밝혔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
5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지난 3월15일 서울 은평구 가톨릭대 은평성모병원에서 김대철(44)씨가 뇌사 장기기증으로 간장, 신장(양쪽)을 기증했다고 밝혔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

김씨는 어린 시절부터 어그레시브 인라인을 타는 것을 좋아했다. 어그레시브 인라인은 각종 구조물을 이용해 기술을 선보일 수 있게 바퀴가 가볍고 무게중심이 낮게 설계된 스케이트다. 김씨는 각종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받으며 국내 최초로 어그레시브 인라인 국가대표로 국제대회에 참가하기도 했다. 어깨 부상으로 선수 생활을 은퇴한 뒤에도 스포츠 매장을 운영하며 인라인을 향한 애정을 이어갔다. 또 대한익스트림스포츠연맹 이사, 국제심사위원으로 활동하며 사람들이 스포츠에 관심을 가질 수 있게 노력했다.

광고

김씨의 부인은 남편에게 “지난 19년 동안 함께 나눈 사랑과 행복한 기억들 잊지 않고 살아갈게. 당신과 함께한 모든 순간이 우리에겐 선물이었어. 당신은 듬직하고 다정한 최고의 아빠이자 남편이었어. 사랑해”라고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조윤영 기자 jyy@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