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경기 안산시 시민 ㄱ씨는 지난 8일 자신이 운영하는 블로그에 사진과 함께 “백미러에 찍힌 아름다운 세상, 폐지 담긴 수레를 끄는 어르신을 도운 안산의 자랑스러운 어린이들의 훈훈한 이야기”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블로그 갈무리(@안산매니아)
경기 안산시 시민 ㄱ씨는 지난 8일 자신이 운영하는 블로그에 사진과 함께 “백미러에 찍힌 아름다운 세상, 폐지 담긴 수레를 끄는 어르신을 도운 안산의 자랑스러운 어린이들의 훈훈한 이야기”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블로그 갈무리(@안산매니아)

“앞으로도 주변에 어려운 사람들이 있다면 친구들과 함께 돕고 싶어요.”

폐지를 실은 수레를 끌던 할아버지를 도운 초등학생들이 표창장을 받았다. 학생들의 선행은 차를 타고 지나가던 한 시민이 차 뒷거울(사이드미러)에 비친 학생들의 모습을 카메라로 담아 제보하면서 알려졌다.

앞서 안산에 사는 시민 ㄱ씨는 지난 8일 자신이 운영하는 블로그에 “백미러에 찍힌 아름다운 세상, 폐지 담긴 수레를 끄는 어르신을 도운 안산의 자랑스러운 어린이들의 훈훈한 이야기”라는 제목의 제보 글을 올렸다.

광고

ㄱ씨가 글과 함께 올린 사진에는 한 할아버지가 머리와 허리를 숙인 채 폐지를 실은 수레를 힘겹게 끌고 가자 책가방을 멘 학생 4명이 뒤에서 함께 끌어주는 모습이 담겼다.

ㄱ씨의 설명을 들어보면, 지난달 23일 경기 안산시 단원구의 한 아파트 정문 앞 도로에서 할아버지가 폐지를 실은 수레를 끌고 가던 중 갑자기 힘에 부쳐 손수레가 뒤로 넘어졌다. 이 모습을 본 안산 관산초등학교 5학년 여학생 4명이 할아버지를 돕기 위해 몰려들었다.

광고
광고

당시 차를 타고 지나가던 또 다른 시민도 이 모습을 보고 차를 세운 뒤 학생들과 함께 쏟아진 폐지들을 주워 정리한 뒤 수레에 묶었다. 이 시민은 다시 차를 타고 떠나려다가 차 뒷거울에 비친 학생들의 모습을 사진으로 찍어 ㄱ씨에게 제보했다고 한다. 그는 “대한민국, 안산에 이런 착한 어린이들이 있는 한 우리의 미래, 안산의 미래는 밝다고 자부한다”고 말했다고 ㄱ씨는 전했다.

29일 경기 안산시는 전날 관산초 5학년 여학생 4명을 시청에 초청해 표창장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안산시 제공
29일 경기 안산시는 전날 관산초 5학년 여학생 4명을 시청에 초청해 표창장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안산시 제공

학생들의 선행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알려지자 안산시는 28일 이 학생들을 시청에 초청해 표창장을 수여했다. 표창장을 받은 한 학생은 “몸이 힘든 어르신을 위해 당연히 도와드려야 할 일이라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광고

이민근 안산시장은 “타인의 어려움을 돕기 위해 선뜻 나선 의로운 학생들이 있기에 자부심을 느낀다”며 “‘함께’의 가치를 실천해 귀감이 된 학생들에게 시민을 대표해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밝혔다.

조윤영 기자 jyy@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