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가수 김호중. 생각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김호중. 생각엔터테인먼트 제공

뺑소니 혐의로 입건된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씨가 사고 전 음주를 한 것으로 판단된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 감정 결과가 나왔다.

18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전날 국과수로부터 김씨가 사고 전 술을 마신 것으로 판단된다는 소변 감정 결과를 전달받았다. 국과수는 “김씨가 사고 후 소변 채취까지 약 20시간이 지난 것에 비춰볼 때 음주 판단 기준 이상으로 음주 대사체(신체가 알코올을 소화하는 과정에서 나오는 부산물)가 검출돼 사고 전 음주가 있었을 것으로 판단된다”는 소견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김씨에게 음주운전 혐의를 추가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김씨는 앞서 지난 9일 밤 11시4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도로에서 반대편 도로의 택시를 충돌하는 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김씨는 경찰의 출석 요구에 응하지 않고 음주 측정이 불가능한 사고 발생 17여시간 뒤에야 경찰에 출석해 음주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광고

김씨 소속사는 음주운전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김씨가 콘서트를 앞둬 술을 마시지 않았고 운전 미숙으로 사고가 났다는 주장이다. 경찰은 매니저에게 허위 자수를 지시했다고 밝힌 이광득 생각엔터테인먼트 대표와 소속사 본부장, 매니저 등 3명을 범인도피교사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에 자신이 사고를 냈다고 거짓 자수한 매니저에겐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제거한 본부장에게는 증거인멸 혐의도 적용됐다.

김씨 쪽은 이날 경남 창원에서 열리는 ‘트바로티 클래식 아레나 투어’ 콘서트를 예정대로 진행한다는 입장이다.

박종오 기자 pjo2@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