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탈핵시민행동과 종교환경회의 소속 단체 활동가들이 16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사용후핵연료의 처분 방법을 정하는 법안인 ‘고준위 방사성폐기물 관리 특별법안’의 즉각 폐기를 촉구하는 뜻으로 ‘고준위 특별법’이라고 쓴 펼침막을 찢고 있다. 김정효 기자 hyopd@hani.co.kr
탈핵시민행동과 종교환경회의 소속 단체 활동가들이 16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사용후핵연료의 처분 방법을 정하는 법안인 ‘고준위 방사성폐기물 관리 특별법안’의 즉각 폐기를 촉구하는 뜻으로 ‘고준위 특별법’이라고 쓴 펼침막을 찢고 있다. 김정효 기자 hyopd@hani.co.kr

탈핵시민행동과 종교환경회의 등 환경시민단체들이 고준위핵폐기물의 ‘원전 부지 내 저장’을 통해 임시저장 시설을 명문화하려는 ‘고준위 방사성폐기물 관리 특별법안’(고준위특별법)의 즉각 폐기를 21대 국회에 요구했다.

환경시민단체 회원들은 16일 오후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임기를 2주 남긴 21대 국회가 오는 20일 상임위를 열어 고준위 특별법을 통과시킬 가능성이 있다는 보도가 있었다”며, 이 법안이 통과되면 “고준위핵폐기물의 원전 부지 내 영구 저장이 이뤄지며 원전 인근 주민들의 고통이 계속될 수 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경주 중·저준위 방폐장 운영 당시(2015년) 정부는 중·저준위 방폐장을 설치하면 고준위 방폐장을 건설하지 않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며 “국회가 고준위핵폐기물에 대한 섣부른 합의를 통해 고준위특별법을 통과시킨다면, 핵산업의 유지만을 위해 국민 안전을 져버린 국회로, 법안을 이익에 따라 거래한 협잡 국회로 낙인찍힐 것”이라고 경고했다.

광고
탈핵시민행동과 종교환경회의 소속 단체 활동가들이 16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임기 종료를 2주 앞둔 21대 국회가 ‘고준위 방사성폐기물 관리 특별법안’을 서둘러 처리하려는 것에 반대하며 법안의 즉각 폐기를 촉구하고 있다. 김정효 기자
탈핵시민행동과 종교환경회의 소속 단체 활동가들이 16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임기 종료를 2주 앞둔 21대 국회가 ‘고준위 방사성폐기물 관리 특별법안’을 서둘러 처리하려는 것에 반대하며 법안의 즉각 폐기를 촉구하고 있다. 김정효 기자
탈핵시민행동과 종교환경회의 소속 단체 활동가들이 16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고준위 방사성폐기물 관리 특별법안’의 즉각 폐기를 촉구하고 있다. 김정효 기자
탈핵시민행동과 종교환경회의 소속 단체 활동가들이 16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고준위 방사성폐기물 관리 특별법안’의 즉각 폐기를 촉구하고 있다. 김정효 기자

김정효 기자 hyopd@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