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검찰, ‘라임 김봉현’ 전자팔찌 끊어준 조카에 구속영장 청구

등록 :2022-12-07 14:25수정 :2022-12-07 14:30

공용물건손상 혐의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 서울남부지검 제공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 서울남부지검 제공

검찰이 라임 사태의 핵심 인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전자팔찌를 끊고 도주하도록 도운 조카 ㄱ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 이동준)는 7일 공용물건손상 혐의로 김 전 회장의 조카 ㄱ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김 전 회장은 지난달 11일 조카 김씨가 운전하는 차량을 타고 경기도 하남시 팔당대교 남단으로 이동한 뒤 위치추적 전자장치를 끊고 달아났다.

앞서 검찰은 현행 형법(151조2항)상 범죄를 저지른 친족의 도주를 도운 사람을 처벌할 수 없다며 ㄱ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하지 않았는데, 김 전 회장의 도주가 장기화되자 결국 전짜팔찌를 끊은 혐의를 적용해 영장을 청구했다. 검찰 관계자는 “공용물건 손상의 공범으로 보는 데 법리상으로나 사실관계상 아무런 지장이 없다”고 말했다. 검찰은 지난 5일 ㄱ씨를 체포해 조사 중이다.

김 전 회장은 1조6천억원대 펀드 환매 중단 사태를 빚은 라임자산운용의 ‘전주’로 꼽힌다. 김 전 회장은 지난 2020년 4월 체포된 뒤 특정경제법죄가중처벌상 횡령 혐의 등으로 재판을 받다가 지난해 7월 보석 인용으로 불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았다. 김 전 회장이 도주한 지난달 11일 오후께는 결심 공판이 예정돼 있었다.

서울남부지법은 ㄱ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8일 오전 10시30분에 진행할 예정이다. 앞서 법원은 지난달 김 전 회장의 도피를 도운 혐의를 받는 연예기획사 관계자 ㄴ씨와 김 전 회장 친누나의 남자친구로 알려진 ㄷ씨의 구속영장은 발부했지만, 같은 혐의를 받는 30대 여성에 대한 구속영장은 기각했다.

서혜미 기자 ham@hani.co.kr
항상 시민과 함께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실내 마스크 벗어도 되지만…대중교통·병원에선 꼭 써야 [Q&A] 1.

실내 마스크 벗어도 되지만…대중교통·병원에선 꼭 써야 [Q&A]

‘고3 마약왕’ 무대는 텔레그램…억대 유통에 성인까지 동원 2.

‘고3 마약왕’ 무대는 텔레그램…억대 유통에 성인까지 동원

동공수축 안되고 망상 빠져 자해…과소평가된 ‘코로나 후유증’ 3.

동공수축 안되고 망상 빠져 자해…과소평가된 ‘코로나 후유증’

실내 마스크 의무 없어져도, 학원가는 “벗었다가 큰일나면…” 4.

실내 마스크 의무 없어져도, 학원가는 “벗었다가 큰일나면…”

직장인 3명 중 1명, 초과근로수당 떼였다…“포괄임금제 금지를” 5.

직장인 3명 중 1명, 초과근로수당 떼였다…“포괄임금제 금지를”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