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특수본 앞 이태원 유족 “수사 기다릴수록 증거인멸·변명만”

등록 :2022-12-01 12:58수정 :2022-12-01 13:03

민변·참여연대 ‘윗선’ 수사 촉구 기자회견…유가족 15명도 참여
이태원 참사 희생자 유가족이 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울경찰청 이태원 참사 특별수사본부 앞에서 열린 '진짜 책임자' 수사 촉구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태원 참사 희생자 유가족이 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울경찰청 이태원 참사 특별수사본부 앞에서 열린 '진짜 책임자' 수사 촉구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당신은 행정안전부 장관의 어깨를 두드리기보다는 유가족들의 어깨를 토닥였어야 합니다.”

이태원 참사로 희생된 고 이지한씨의 어머니 조미은씨가 “당신은 국민들의 투표로 당선됐고 국민의 안전에 대해서 무한한 책임을 지는 것이라고 하셨다”며 절규하듯 말했다. 마이크를 잡은 조씨의 목소리는 떨렸지만, 명확하게 윤석열 대통령,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을 향했다.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은 1일 오전 경찰청 특별수사본부가 위치한 서울 마포구 서울경찰청 마포청사 앞에서 ‘진짜 책임자 수사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이상민 장관, 윤희근 경찰청장, 김광호 서울경찰청장에 대한 수사 촉구서를 제출했다.

이태원 참사 유가족 15명도 이 자리에 함께했다. 유족들은 기자회견 중간중간 “이상민을 당장 파면하라”, “빠짐 없이 수사하라”는 구호를 외쳤다. 이들은 조씨의 발언을 듣고 흐느껴 울기도 했다.

조씨는 기자회견에서 윤 대통령을 향해 “‘법을 어긴 사람이 처벌받지 않는 사회가 정상이냐’며 국무회의에서 장관에 대한 애정 어린 말을 할 게 아니었다”며 “‘국민의 생명을 보호하지 않은 공직자들이 처벌받지 않는 사회가 정상이냐’고 우리 유가족들에게 진심 어린 말을 했어야 한다”고 호소했다.

이태원 참사 희생자 유가족들과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참여연대 회원들이 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울경찰청 이태원 참사 특별수사본부 앞에서 '진짜 책임자' 수사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연합뉴스
이태원 참사 희생자 유가족들과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참여연대 회원들이 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울경찰청 이태원 참사 특별수사본부 앞에서 '진짜 책임자' 수사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연합뉴스

조씨는 이어 특수본 수사에 대한 불만을 드러냈다. 그는 “한 달이 지나도록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는 것이 신기할 정도다. 특수본 수사를 기다려보라는 말에 지금까지 기다렸다. 하지만 기다릴수록 (피의자들의) 증거인멸과 문서삭제는 더 진행되고 자기 자리를 지키기 위한 거짓말과 변명이 난무했다”며 “오죽 답답하면 외국인 희생자들의 나라에 공조 수사를 의뢰해야 투명하고 명확한 수사가 이루어지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했겠는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류미진 총경, 박희영 용산구청장, 이임재 전 용산서장, 김 청장, 윤 청장, 오세훈 서울시장, 이 장관, 한덕수 국무총리에 이르기까지 성역없이 수사하라”며 “유가족은 박 구청장과 이 전 서장에게 살인죄까지 적용해 구속수사하고, 재난안전총괄부처 수장인 이 장관에 대해서는 파면을 원한다”고 촉구했다.

참여연대와 민변은 이날 특수본에 전달한 수사촉구서에서 앞선 2017∼2021년 핼러윈 축제에서는 경찰이 대규모 인파 운집을 예상하고 안전사고 대비책을 수립했지만, 2022년에는 안전 대책을 수립하지 않았던 점과 ‘이태원 할로윈 축제 공공안녕 위험 분석’ 보고서를 보고받았음에도 경찰청 등이 대책 수립을 지시하지 않았다는 점 등을 들어 김 청장, 윤 청장, 이 장관 등에 대한 수사를 촉구했다.

유가족들은 이날 오후 4시 국회에 방문해 더불어민주당 국정조사 특별위원들을 면담할 예정이다.

채윤태 기자 chai@hani.co.kr
항상 시민과 함께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마스크 안 쓸 자유 생긴 날…“편하다” “무섭다” 엇갈려 1.

마스크 안 쓸 자유 생긴 날…“편하다” “무섭다” 엇갈려

“난방비 48만원, 한꺼번에 올리고 설명도 없느냐” 자영업의 탄식 2.

“난방비 48만원, 한꺼번에 올리고 설명도 없느냐” 자영업의 탄식

1990년생부터 국민연금 더 내고 못 받게 되나요? [Q&A] 3.

1990년생부터 국민연금 더 내고 못 받게 되나요? [Q&A]

최강한파 물러가고 낮 최고 4~11도…전국 대체로 맑음 4.

최강한파 물러가고 낮 최고 4~11도…전국 대체로 맑음

한글 깨친 섬마을 할머니, ‘오직 한 사람’에게 시를 쓰다 [이 순간] 5.

한글 깨친 섬마을 할머니, ‘오직 한 사람’에게 시를 쓰다 [이 순간]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