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서해 피살’ 서훈 전 실장 이틀째 조사…검찰, ‘월북판단 지침’ 의심

등록 :2022-11-25 11:30수정 :2022-11-25 11:36

박지원 전 국정원장이 지난달 27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윤석열정권정치탄압대책위원회 주최로 열린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및 흉악범죄자 추방 사건 관련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노영민 전 대통령비서실장, 박지원 전 국정원장. 공동취재사진
박지원 전 국정원장이 지난달 27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윤석열정권정치탄압대책위원회 주최로 열린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및 흉악범죄자 추방 사건 관련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노영민 전 대통령비서실장, 박지원 전 국정원장. 공동취재사진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서훈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이틀째 불러 조사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부장 이희동)는 25일 서 전 실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 중이다. 전날 서 실장을 불러 조사한 데 이어 이틀째 조사를 이어가고 있는 것이다. 검찰은 2020년 9월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대준씨가 숨진 뒤 서 전 실장이 국방부 등 관계기관에 어떤 지시를 했는지 집중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서 전 실장이 서해 사건이 발생했을 때 수사 등 실무를 담당한 국방부와 해경에 ‘월북 판단’ 지침을 지시하고 국방부와 공모해 ‘월북 가능성이 높다’는 취지의 합동참모본부 보고서를 작성했다고 보고 있다. 또한, 서해 사건 발생 직후 벌어진 관계장관회의에서 국방부·국가정보원의 첩보 삭제와 관련한 논의가 이뤄진 건 아닌지도 의심하고 있다.

서훈 전 실장에 대한 조사를 마무리한 뒤 검찰은 조만간 박지원 전 국정원장도 불러 조사하려 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 관계자는 24일 “(박 전 원장에 대해서도) 수사팀은 필요한 시점에 필요한 수사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광준 기자 light@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눈감은 널 2시간 쓰다듬었어, 엄마랑 얘기하는 거 좋아했잖아 1.

눈감은 널 2시간 쓰다듬었어, 엄마랑 얘기하는 거 좋아했잖아

또 ‘불수학’…쉬워진 국어, 표준점수 최고점 15점 하락 2.

또 ‘불수학’…쉬워진 국어, 표준점수 최고점 15점 하락

“실내 마스크 자율화, 이르면 내년 1월 늦으면 3월” 3.

“실내 마스크 자율화, 이르면 내년 1월 늦으면 3월”

경찰, ‘더탐사’ 압수수색 시도…‘한동훈 주거침입’ 혐의 4.

경찰, ‘더탐사’ 압수수색 시도…‘한동훈 주거침입’ 혐의

02:30~22:30 살인 배차에 “안전운전 하라” 황당한 교육 5.

02:30~22:30 살인 배차에 “안전운전 하라” 황당한 교육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