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수능 D-3, 한 문제 한 문제 뚜벅뚜벅 넘고 또 넘기를 [이 순간]

등록 :2022-11-14 05:00수정 :2022-11-14 08:44

문경새재 과거길
문경새재 제1관문인 주흘관 성벽 뒤로 단풍이 곱게 물들었다. 박종식 기자 anaki@hani.co.kr
문경새재 제1관문인 주흘관 성벽 뒤로 단풍이 곱게 물들었다. 박종식 기자 anaki@hani.co.kr

문경새재는 영호남 지역 선비들이 장원급제를 꿈꾸며 과거를 보기 위해 넘어야 했던 관문이다. 새재는 나는 새도 날아 넘기 힘든 고개라는 뜻의 한자인 조령의 순우리말이다. 충청북도 괴산군과 경상북도 문경시의 경계를 이루는 고갯길은 총 80리(31㎞가량)에 이른다. 이 중 옛길의 원형이 보존되어 있는 제1관문 주흘관에서 제3관문 조령관까지 약 6.5㎞의 길을 ‘과거길’로 부르고 있다.

‘문경새재 과거길’이라고 적힌 표지석이 시민들을 맞이하고 있다. 박종식 기자
‘문경새재 과거길’이라고 적힌 표지석이 시민들을 맞이하고 있다. 박종식 기자

장원급제길이라고 적힌 이정표가 세워져 있다. 박종식 기자
장원급제길이라고 적힌 이정표가 세워져 있다. 박종식 기자

새재는 추풍령, 죽령 등과 함께 서울로 가는 주요 교통로다. 과거 지원자들은 추풍낙엽처럼 떨어진다는 추풍령과 대나무처럼 죽죽 미끄러진다는 죽령을 피하고, 새도 날아서 넘기 힘든 곳인 새재를 넘어야 과거에 합격할 수 있다고 믿어 많이 이용했다고 한다. 하지만 부산 동래에서 한양으로 가는 최단거리의 새재 길은, 험한 산세에도 불구하고 짧은 시간에 과거장까지 갈 수 있는 장점이 있어 대부분의 선비가 애용한 과거길이라고 보는 것이 더 합리적일 듯싶다.

문경새재 들머리에 합격기원 마패가 걸려 있다. 박종식 기자
문경새재 들머리에 합격기원 마패가 걸려 있다. 박종식 기자

문경새재 과거길 주변이 단풍으로 물들어 있다. 박종식 기자
문경새재 과거길 주변이 단풍으로 물들어 있다. 박종식 기자

최근에는 과거길이 ‘합격길’이라는 입소문이 퍼지며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앞둔 수험생 자녀의 합격을 기원하며 많은 학부모 등이 등산을 겸해 이곳을 찾고 있다. 조카의 수능을 앞두고 과거길을 찾았다는 장경화씨는 문경새재 들머리에 설치된 합격기원 마패를 어루만지며 “과거길에서 받은 좋은 기운이 조카에게 전달돼 원하는 대학에 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꽃길만 걷자’라고 적힌 합격기원 마패의 문구처럼 2023학년도 수학능력시험 수험생 모두가 꽃길만 걷기를 희망해본다.

2022년 11월 14일자 <한겨레> 사진기획 ‘이 순간’ 지면
2022년 11월 14일자 <한겨레> 사진기획 ‘이 순간’ 지면

박종식 기자 anaki@hani.co.kr
항상 시민과 함께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경찰이 주취자 이불 덮어줘야 합니까”…저체온 사망 책임 어떻게 1.

“경찰이 주취자 이불 덮어줘야 합니까”…저체온 사망 책임 어떻게

고3이 원장들 만나 학원비 ‘담판’…다 해내던 널 어떻게 보내지 2.

고3이 원장들 만나 학원비 ‘담판’…다 해내던 널 어떻게 보내지

영하 8도에 만취한 60대 대문 앞 ‘방치’…경찰 2명 입건 3.

영하 8도에 만취한 60대 대문 앞 ‘방치’…경찰 2명 입건

서울경찰청, 김건희 여사 ‘추가 주가조작’ 발언 김의겸 의원 수사 4.

서울경찰청, 김건희 여사 ‘추가 주가조작’ 발언 김의겸 의원 수사

‘성추문 스캔들’ 배후는 자승?…해인사 둘러싼 종단 권력싸움 5.

‘성추문 스캔들’ 배후는 자승?…해인사 둘러싼 종단 권력싸움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