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SPC, 일하다 숨진 회사서 만든 빵 장례식에 보냈다…“평생 불매”

등록 :2022-10-20 14:51수정 :2022-10-21 11:09

SPC “조문객 답례품”…무신경한 처신
에스피씨 그룹 계열사 빵공장에서 숨진 20대 노동자의 빈소에 회사가 보낸 파리바게뜨 빵 두 박스가 놓여 있다. 유족은 “이 공장에서 일하다 아이가 숨졌는데 이 빵을 답례품으로 주는 게 말이되냐”고 비판했다. 사진 유족 제공
에스피씨 그룹 계열사 빵공장에서 숨진 20대 노동자의 빈소에 회사가 보낸 파리바게뜨 빵 두 박스가 놓여 있다. 유족은 “이 공장에서 일하다 아이가 숨졌는데 이 빵을 답례품으로 주는 게 말이되냐”고 비판했다. 사진 유족 제공

파리바게뜨로 유명한 에스피씨(SPC) 그룹이 그룹 계열사 빵공장 기계에 끼여 숨진 20대 노동자의 장례식장에 조문객 답례품으로 주라며 파리바게뜨 빵을 놓고 가 부적절한 처신이라는 지적을 받고 있다.

20일 <한겨레> 취재를 종합하면, 에스피씨 그룹 쪽은 지난 16일께 사고로 숨진 ㄱ씨(23)씨의 장례식장에 파리바게뜨 빵 두 박스를 두고 갔다. 상자 안에는 땅콩크림빵과 단팥빵이 들어있었다. ㄱ씨의 유족은 “16일 처음 빵을 발견하고 유족이 사 왔을 리 없어 장례식장 직원들에게 ‘이 빵을 누가 갖다 놓았냐’고 물었는데, ‘회사에서 답례품으로 주라고 갖다 놓았습니다’는 답을 들었다”고 말했다. 유족은 “장례식장 직원들은 회사에서 주라고 하니까 (빈소에 오는 사람들에게) 싸서 나눠줬다고 하더라”며 “우리 아이가 이 공장에서 일하다가 숨졌는데 이 빵을 답례품으로 주는 게 말이 되냐”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5일 ㄱ씨는 에스피씨그룹 계열사 에스피엘(SPL)의 경기도 평택 공장에서 ‘12시간 맞교대’ 야간작업을 하다 새벽 6시15분께 샌드위치 소스를 혼합하던 중 상반신이 교반기에 끼여 숨졌다. 사고가 난 공장은 에스피씨 제과점 프랜차이즈인 파리바게뜨에 빵 반죽과 재료를 납품한다. 이후 에스피엘은 사고가 난 기계에 흰 천을 씌워두고 다음 날 곧장 기계 가동을 시작하고, 사고 현장을 목격한 노동자 일부를 출근시켜 재료를 폐기하기도 해 ‘동료가 겪을 죄책감이나 트라우마에 대한 고려가 없다’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에스피씨 쪽의 이런 무신경한 처신은 이미 불붙은 ‘파리바게뜨 불매운동’에 기름을 붓는 모양새다. 지난 19일 법원이 파리바게뜨·던킨·배스킨라빈스 매장 앞 1인 시위를 금지한 이후 오히려 법원이 금지한 59개 문구들이 ‘#소비자59’라는 해시태그로 소셜네트워크 상에서 공유되고 있는 상황이었는데, ‘파리바게뜨 빵 답례품’ 사건으로 확산세가 빨라지고 있다. 빵 소스 배합 작업을 하다가 숨진 고인의 빈소에 소스가 들어간 빵을 가져다놓은 것은 극히 비상식적인 행태이자 고인과 유족에 대한 모욕으로 받아들여지기 때문이다.

누리꾼들은 “사망사고 뒤 현장에서 천 하나 덮어 높고 사고 목격한 근무자 근무하게 한 것도 어이없는데, 빈소에 답례품까지 놓고 가다니 어이가 없다” “노동자 처우 개선 시위하는 노동자들 단식 때 무시하더니, 빵 소스 배합하다 숨진 사람 장례식장에는 소스가 들어간 빵을 답례품으로 두고 갔다. 평생 불매하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 트위터 이용자(@0kg_)는 “장례식장에 단팥빵 던져놓고 간 싸이코패스”라는 말로 에스피씨의 행태를 지적했으며, 또다른 이용자(@xuxxxuxxo)는 “요즘 SPC에 대한 불매 정신뿐만 아니라 분노가 너무 극에 달해서 한 마리 곰처럼 그 회사를 찢어버리고 싶다”고 표현했다.

이 일을 계기로 과거 에스피씨 사주 일가와 관련한 사회적 논란도 재소환 되고 있다. 대표적으로 허영인 회장의 차남 허희수 부사장의 마약 사건이다. 허 부회장은 2018년 마약 사건으로 경영에서 배제됐으나, 3년 만인 지난해 11월 에스피씨 그룹 계열사 ‘섹타나인' 신규사업 책임임원으로 복귀한 바 있다.

에스피씨 그룹은 통상적인 경조사 지원품이었다는 입장이다. 에스피씨 관계자는 “에스피씨 직원이나 그 가족이 상을 당하면 일괄적으로 나가는 경조사 지원품 중의 하나다. 직원이 상을 당하면 다른 회사에서 떡 내놓고 숟가락 제공하듯 일괄 나가는 그런 품목”이라며 “(사고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재발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장현은 기자 mix@hani.co.kr
항상 시민과 함께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조국 딸 조민 “난 떳떳하다, 검찰은 스스로에게 같은 잣대 댔나” 1.

조국 딸 조민 “난 떳떳하다, 검찰은 스스로에게 같은 잣대 댔나”

‘경찰국 반대’ 총경 대거 좌천에 반발…류삼영 “보복·길들이기” 2.

‘경찰국 반대’ 총경 대거 좌천에 반발…류삼영 “보복·길들이기”

경찰국 반대 총경들 ‘좌천 또 좌천’…윤희근 청장 “소신 인사” 3.

경찰국 반대 총경들 ‘좌천 또 좌천’…윤희근 청장 “소신 인사”

일본 온천 여행 떠났다가 한국인 3명 숨져… ‘히트쇼크’ 주의 4.

일본 온천 여행 떠났다가 한국인 3명 숨져… ‘히트쇼크’ 주의

언제나 한발짝 앞서 ‘저항 현장’ 나섰던 임보라 목사 별세 5.

언제나 한발짝 앞서 ‘저항 현장’ 나섰던 임보라 목사 별세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