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김건희 쪽, <서울의소리> ‘녹음파일 전부’ 법정 제출 요청

등록 :2022-10-07 11:45수정 :2022-10-07 17:38

“편파 편집 확인해야”
지난 1월16일 저녁 서울 상암동 &lt;문화방송&gt;(MBC) 사옥에 걸린 전광판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배우자 김건희 여사의 ‘7시간 전화 통화’ 내용을 다루는 문화방송 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방영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월16일 저녁 서울 상암동 <문화방송>(MBC) 사옥에 걸린 전광판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배우자 김건희 여사의 ‘7시간 전화 통화’ 내용을 다루는 문화방송 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방영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배우자 김건희 여사가 이명수 <서울의소리> 기자와의 전화통화 녹음파일이 편파적으로 편집됐을 수 있다며 녹음파일 전부를 재판 과정에서 따져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201단독 김익환 부장판사는 7일 오전 김 여사가 인터넷 매체 <서울의소리> 백은종 대표와 이 기자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 첫 변론기일을 진행했다.

이날 재판에서 김 여사 쪽은 <서울의소리>가 갖고 있는 7시간45분 분량의 전화통화 녹음파일을 전부 법정에 제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여사 쪽 대리인 서정배 변호사는 이날 법정에서 “김 여사의 동의가 없는 상태에서 6개월 동안 녹음된 파일이 편파적으로 편집됐을 수 있다”며 “편파 편집 여부를 확인하려면 <서울의소리> 쪽이 전체 녹음파일을 제출해야 한다. 녹음파일을 가지고 있는 것이 명백하다”고 말했다.

이에 <서울의소리> 쪽은 정당한 취재라며 제출할 필요가 없다고 맞섰다. 피고 쪽은 “김 여사 쪽은 대화 녹음을 문제 삼고 있는데, 문제가 된 부분은 이미 다 방송이 됐다. 방송되지 않은 녹음파일을 제출하라고 하는 것은 언론사의 정당한 취재를 금지하는 셈이라 제출명령에 응할 의무가 없다”며 “가처분 사건에서도 김 여사 쪽이 동일한 주장을 했지만 가처분 재판부도 전체 녹음파일을 제출해야 한다는 요구는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했다.

<서울의소리>는 대선을 앞둔 지난 1월, 김 여사와 통화한 내용을 녹음했다며 이를 공개하겠다고 나섰다. 김 여사는 녹음파일 공개를 금지해달라고 가처분 신청을 냈지만, 법원은 일부 사생활과 관련한 내용만 제외하고 공개를 허용했다. <문화방송>(MBC)과 <열린공감티브이(TV)>, <서울의소리>는 법원 결정에 따라 통화 녹음파일을 바탕으로 제작한 방송프로그램을 보도했는데, <서울의소리>가 <문화방송>이 보도하지 않은 녹음파일을 유튜브에 공개하자 김 여사 쪽이 정식 소송을 제기했다.

재판부는 지난 6월 이 사건을 조정절차에 보내 합의를 시도했으나, 조정이 결렬되면서 이날 첫 재판이 열렸다. 김 여사 쪽은 “불법 녹음행위와 법원의 가처분 결정 취지를 무시한 방송으로 음성권과 인격권, 프라이버시권이 중대하게 침해당했다”는 입장이다. 재판부는 다음달 4일 두 번째 변론기일에 문서제출 명령의 채택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최민영 기자 mymy@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정부 업무개시명령 ‘마구잡이’…손으로 쓴 명령서 사진 찍어, 문자로 1.

정부 업무개시명령 ‘마구잡이’…손으로 쓴 명령서 사진 찍어, 문자로

얼굴 가린 중국인들, 오늘밤 홍대 앞에서 ‘자유의 백지’를 든다 2.

얼굴 가린 중국인들, 오늘밤 홍대 앞에서 ‘자유의 백지’를 든다

이태원 그날 밤,119 버튼 눌렀지만…“11시1분 신고자도 사망” 3.

이태원 그날 밤,119 버튼 눌렀지만…“11시1분 신고자도 사망”

코로나, 2번째가 더 무섭다…1회 때보다 사망 위험 1.3~3배 4.

코로나, 2번째가 더 무섭다…1회 때보다 사망 위험 1.3~3배

경찰에 공정위까지 동원…정부, 군사작전하듯 화물연대 압박 5.

경찰에 공정위까지 동원…정부, 군사작전하듯 화물연대 압박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