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음란물 유포’ 전과 전주환, 취업을 어떻게 했지?

등록 :2022-09-21 22:00수정 :2022-09-21 22:26

오늘의 스몰톡!

신당역 스토킹 살인사건 피의자 전주환이 서울교통공사에 입사할 때 ‘음란물 유포’로 전과가 있었음에도 문제없이 채용됐었다는 사실이 알려졌습니다.

김상범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지난 20일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범죄 전력이 확인이 안 됐나’는 질문에 “특별한 이상이 없는 걸로 (확인했다)”고 답했습니다.

당시 전주환은 벌금형을 받았기 때문에 서울교통공사 인사 규정의 결격사유에 해당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또한, 음란물 유포 같은 디지털 성범죄가 현행법상 성범죄가 아닌 정보통신망법 위반으로 다뤄지는 것도 제도에 허점을 만든다는 지적이 있습니다.

채반석 기자 chaibs@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권성동, 4시간 만에 내놓은 해명 “‘혀 깨물고 죽지’, 내 의지 표현” 1.

권성동, 4시간 만에 내놓은 해명 “‘혀 깨물고 죽지’, 내 의지 표현”

권성동 “차라리 혀 깨물고 죽지”…전 정부 기관장 사퇴압박 폭언 2.

권성동 “차라리 혀 깨물고 죽지”…전 정부 기관장 사퇴압박 폭언

박수홍 친형, ‘61억원 횡령’ 혐의 구속기소…형수도 재판행 3.

박수홍 친형, ‘61억원 횡령’ 혐의 구속기소…형수도 재판행

법원, 이준석 가처분 기각…정진석 비대위 효력 인정 4.

법원, 이준석 가처분 기각…정진석 비대위 효력 인정

김건희 쪽, <서울의소리> ‘녹음파일 전부’ 법정 제출 요청 5.

김건희 쪽, <서울의소리> ‘녹음파일 전부’ 법정 제출 요청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