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경북 경산서 화재로 공장 전소…이주 노동자 1명 부상

등록 :2022-07-30 13:30수정 :2022-07-30 13:59

2시간20분 만에 진화
30일 오전 8시 29분쯤 경북 경산시 한 자동차 도장 공장에서 불이 나 출동한 소방관들이 불을 끄고 있다. 경북소방본부 제공
30일 오전 8시 29분쯤 경북 경산시 한 자동차 도장 공장에서 불이 나 출동한 소방관들이 불을 끄고 있다. 경북소방본부 제공
30일 오전 8시 29분께 경북 경산시 진량읍 한 자동차 도장 공장에서 불이 났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화재로 이주 노동자 1명이 팔에 화상을 입었고, 공장 건물 전체가 불에 탔다.

소방 당국은 장비 29대와 인력 69명을 투입해 화재 진압 작업을 벌였고, 2시간 20여분만에 불길이 모두 잡혔다.

당국은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하고 있다.

정인선 기자 ren@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이번 폭우 ‘닮은꼴 비구름’ 16일 또 온다…남부도 영향권 1.

이번 폭우 ‘닮은꼴 비구름’ 16일 또 온다…남부도 영향권

한동훈의 역주행…‘등’ 한글자 내세워 검찰 수사 범위 넓혀 2.

한동훈의 역주행…‘등’ 한글자 내세워 검찰 수사 범위 넓혀

“코로나 백신 맞고 잦은 생리·과다출혈” 사실로…인과관계 확인 3.

“코로나 백신 맞고 잦은 생리·과다출혈” 사실로…인과관계 확인

한동훈, 시행령 꼼수…법으로 축소한 검찰 수사권 ‘원상복구’ 4.

한동훈, 시행령 꼼수…법으로 축소한 검찰 수사권 ‘원상복구’

남매 빠진 ‘맨홀’…폭우 수압에 뚜껑 열릴 징조 3가지 5.

남매 빠진 ‘맨홀’…폭우 수압에 뚜껑 열릴 징조 3가지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