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70만 회원 최대 성매매 알선사이트 ‘밤의 전쟁’ 운영자 강제송환

등록 :2022-07-22 07:00수정 :2022-07-22 09:49

40대 운영자 7000개 업소 성매매 광고 170억원 챙겨
필리핀 도피뒤 2년 추적…지난해 현지 수사기관 공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지난해 필리핀에서 붙잡힌 국내 최대 성매매 알선사이트 ‘밤의 전쟁’ 공동운영자가 송환됐다.

경찰청은 22일 새벽 5시께 ‘밤의 전쟁’을 운영한 피의자 40대 남성 박아무개씨를 인천국제공항으로 강제송환했다고 밝혔다. 박씨는 2014년 4월부터 2021년 1월까지 밤의 전쟁을 포함한 4개의 성매매 알선사이트를 운영하면서 성매매 업소 약 7000개를 광고해 주는 대가로 170억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성매매처벌법 위반)를 받고 있다. 박씨가 운영한 밤의 전쟁은 가입한 회원만 70만명이 넘어 국내 최대 성매매 알선사이트로 꼽혔다.

2019년 본격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그해 8월 공동운영자를 붙잡았지만, 도피 생활을 이어오던 박씨는 체포하지 못했다. 경찰은 필리핀 수사기관과 공조해 2년 넘는 추적 끝에 지난해 9월 현지에서 박씨를 검거했다. 이후 경찰은 박씨의 송환절차를 추진했으나, 박씨가 현지에서 다른 사건에 연루되면서 송환이 지연됐다. 필리핀 당국은 현지 사건이 종결된 뒤 지난 6월 말 추방을 승인했고, 경찰은 호송팀을 파견해 이날 박씨를 강제송환했다.

한편 경찰은 2015년 8월부터 2016년 6월까지 마닐라 전화금융사기 범죄조직에서 전화상담원 역할을 했던 20대 여성 한아무개씨도 지난 5월19일 필리핀에서 검거해 이번에 같이 송환했다고 밝혔다. 강기택 경찰청 인터폴국제공조과장은 “외국 경찰과 지속적인 국제공조를 통해 해외 도피사범들을 지속해서 송환하겠다”고 했다.

필리핀에서 붙잡힌 국내 최대 성매매 사이트 밤의전쟁 공동운영자 박아무개씨가 22일 새벽 인천공항으로 강제송환됐다. 경찰청 제공
필리핀에서 붙잡힌 국내 최대 성매매 사이트 밤의전쟁 공동운영자 박아무개씨가 22일 새벽 인천공항으로 강제송환됐다. 경찰청 제공

곽진산 기자 kjs@hani.co.kr
항상 시민과 함께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실내 마스크 벗어도 되지만…대중교통·병원에선 꼭 써야 [Q&A] 1.

실내 마스크 벗어도 되지만…대중교통·병원에선 꼭 써야 [Q&A]

‘고3 마약왕’ 무대는 텔레그램…억대 유통에 성인까지 동원 2.

‘고3 마약왕’ 무대는 텔레그램…억대 유통에 성인까지 동원

직장인 3명 중 1명, 초과근로수당 떼였다…“포괄임금제 금지를” 3.

직장인 3명 중 1명, 초과근로수당 떼였다…“포괄임금제 금지를”

입춘 D-6 따뜻해진 오늘…수요일 낮엔 12도까지 올라 4.

입춘 D-6 따뜻해진 오늘…수요일 낮엔 12도까지 올라

동공수축 안되고 망상 빠져 자해…과소평가된 ‘코로나 후유증’ 5.

동공수축 안되고 망상 빠져 자해…과소평가된 ‘코로나 후유증’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