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거리두기 연장…자영업 단체들 “방역패스 하니 시간 제한 풀어야”

등록 :2022-01-14 14:15수정 :2022-01-14 16:43

일부 단체 삭발식 예고
정부가 ‘사적모임 6인, 영업시간 9시’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적용한다고 발표한 14일 오전 중구 한국외식업중앙회에서 코로나피해자영업총연합 대책 회의가 열리고 있다. 오른쪽부터 민상헌, 오호석 공동대표. 연합뉴스
정부가 ‘사적모임 6인, 영업시간 9시’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적용한다고 발표한 14일 오전 중구 한국외식업중앙회에서 코로나피해자영업총연합 대책 회의가 열리고 있다. 오른쪽부터 민상헌, 오호석 공동대표. 연합뉴스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을 오는 17일부터 다음달 6일까지 3주간 연장하기로 발표한 가운데, 자영업자들은 영업시간 제한을 현행대로 유지하는 것에 반발하며 집단행동을 예고했다.

14일 정부는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다음 달 6일까지 연장하되, 식당·카페 등 영업시간 제한은 기존처럼 밤 9시까지 유지하고 사적 모임 인원 제한은 기존 4인에서 6인으로 완화한다고 밝혔다.

자영업자들은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에 반발했다. 영업시간과 확진자 수 증가 사이와 큰 연관이 없다며 오히려 영업시간 제한을 풀어서 영업장 내 밀집도를 낮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창호 전국자영업자비대위 공동대표는 “일부 기사를 보니 영업시간 제한을 밤 9시로 유지하는 이유가 ‘2차’를 가는 이들을 막기 위해서라던데 그럼 호프집과 같은 2차 업종들은 다 죽으라는 거냐”며 “방역패스도 시행하고 있으니 영업시간 제한을 풀어 영업장 내 밀집도를 낮추는 게 방역에 더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일부 자영업 단체들은 집단행동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코로나피해자영업총연합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영업시간 제한을 현행대로 유지하는 것은 자영업자의 처지를 무시한 몰상식한 처사”라며 “오는 25일 국회 앞에서 ‘분노의 299인 삭발식’을 거행하기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고병찬 기자 kick@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남매 빨려들어간 ‘맨홀’…탄산처럼 뚜껑 솟구칠 징조 3가지 1.

남매 빨려들어간 ‘맨홀’…탄산처럼 뚜껑 솟구칠 징조 3가지

‘반지하 난민’ 폭우에 겨우 목숨 건져도…“똥물 자국이 안 지워져요” 2.

‘반지하 난민’ 폭우에 겨우 목숨 건져도…“똥물 자국이 안 지워져요”

목까지 찬 물에, 몸만 겨우…빨래도 샤워도 못하는 이재민 대피소 3.

목까지 찬 물에, 몸만 겨우…빨래도 샤워도 못하는 이재민 대피소

“김건희 석사논문 표절률 최소 48.1%” 숙대 교수들 직접 검증 4.

“김건희 석사논문 표절률 최소 48.1%” 숙대 교수들 직접 검증

오늘도 강변북로 출근길 ‘주차장’ 방불…“왜 재난 문자로 안 보내” 5.

오늘도 강변북로 출근길 ‘주차장’ 방불…“왜 재난 문자로 안 보내”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