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신규 확진 4542명…해외 유입 409명 역대 최다

등록 :2022-01-14 10:05수정 :2022-01-14 13:46

위중증 환자, 전날 비해 42명 감소한 659명
20일부터 모든 입국자 자차·방역교통 이용
지난달 14일 서울 마포구 상암월드컵공원 평화광장에 설치된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강창광 선임기자 chang@hani.co.kr
지난달 14일 서울 마포구 상암월드컵공원 평화광장에 설치된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강창광 선임기자 chang@hani.co.kr

사흘째 4천명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재원 중인 위중증 환자는 닷새 만에 600명대로 내려왔다. 해외 유입 확진자는 409명으로 역대 최대치로 집계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14일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4542명(국내 4133명, 해외유입 409명)이라고 밝혔다. 신규확진자는 하루 전(4167명)보다 375명 늘었다. 일주일 전 금요일(3713명)과 견주면 829명이 늘어났다. 누적 확진자 수는 68만3566명이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409명으로, 집계 이후 역대 최대치로 나타났다. 지난달 29일(126명) 첫 100명대로 진입한 뒤 이달 8일 209명, 12일 380명을 거쳐 첫 400명대를 넘어선 것이다.

위중증 환자는 659명으로, 전날(701명)보다 42명 줄어 닷새 만에 600명대로 내려왔다. 코로나19 사망자는 전날(44명)보다 5명 많은 49명이다. 누적 사망자는 6259명으로, 치명률은 0.92%다. 재택치료 대상자는 서울 4771명, 경기 6078명, 인천 893명, 부산 963명 등을 포함 총 1만6292명이다.

방역 당국은 해외유입 확진자가 증가함에 따라 해외유입 관리 강화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김기남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예방접종관리반장은 전날 브리핑에서 “최근에 해외유입 확진자가 증가세에 있다. 오미크론 변이 국내 검출률도 증가세로, 해외유입 관리 강화조치를 시행한다”고 말했다. 오는 20일부터 모든 해외 입국자는 자차 또는 감염을 차단할 수 있는 장비가 갖춰진 방역 교통망을 이용해야 한다. 국내 입국자에 대한 사전 유전자증폭(PCR) 음성확인서 제출기준도 ‘72시간 이내’에서 ‘48시간 이내’로 강화된다.

안태호 기자 eco@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확진자 첫 8천명대…“다음달 3만명 넘어설 수도” 1.

확진자 첫 8천명대…“다음달 3만명 넘어설 수도”

27일 정경심 사건 대법 선고, ‘피시 증거능력’이 가른다 2.

27일 정경심 사건 대법 선고, ‘피시 증거능력’이 가른다

윤석열, 무속인 조언에 ‘신천지 압수수색’ 거부 의혹…검찰 수사 3.

윤석열, 무속인 조언에 ‘신천지 압수수색’ 거부 의혹…검찰 수사

박범계 “대장동 수사팀 교체는 검찰이 판단할 문제” 4.

박범계 “대장동 수사팀 교체는 검찰이 판단할 문제”

[Q&A] 부스터샷 맞았는데 ‘밀접 접촉’이면 자가격리 하나요 5.

[Q&A] 부스터샷 맞았는데 ‘밀접 접촉’이면 자가격리 하나요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