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조선일보 ‘부수 부풀리기’ 의혹…경찰, 폐지업체도 압수수색

등록 :2021-12-01 16:03수정 :2021-12-01 16:15

부수 조작 위해 새 신문을 폐지업체 넘긴 혐의
앞서 조선일보 지국도 압수수색
<한겨레>자료 사진
<한겨레>자료 사진

<조선일보>가 정부 보조금을 타내기 위해 부수 부풀리기를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경찰이 신문지국에 이어 폐지업체들도 압수수색했다.

1일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지난달 30일 수도권 등에 있는 일부 폐지업체들을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해당 폐지업체가 조선일보 지국과 거래한 내역이 담긴 자료를 확보했다. 새 신문을 유료독자가 아닌 폐지업체에 넘겼다는 의혹을 확인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앞서 지난달 22일에는 <조선일보> 신문지국을 압수수색했다.

앞서 지난 3월 시민단체 언론소비자주권행동과 민생경제연구소 등은 <조선일보>가 100만부가 넘는 조작된 유가 부수로 100억원 상당의 정부 광고비를 부당 수령했다며 조선일보 법인과 방상훈 사장, 한국에이비시(ABC) 협회를 국가보조금법 위반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더불어민주당·열린민주당 국회의원 30여명도 경찰 국가수사본부에 이들을 고발했고, 사건을 맡게 된 서울경찰청은 지난 7월부터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장예지 기자 penj@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단독] 윤석열 정부 ‘애국페이’…월 196만원 채용공고 미달 1.

[단독] 윤석열 정부 ‘애국페이’…월 196만원 채용공고 미달

권성동 SNS 한번에, 예산 날아갔다…“성평등 사업 백래시 실감” 2.

권성동 SNS 한번에, 예산 날아갔다…“성평등 사업 백래시 실감”

한동훈 귀국 맞춰 총장 인선 ‘속도’…배성범·이원석·노정연 등 물망 3.

한동훈 귀국 맞춰 총장 인선 ‘속도’…배성범·이원석·노정연 등 물망

[단독] ‘사랑벌레’ 정체 확인…기록된 적 없는 자생종 털파리 4.

[단독] ‘사랑벌레’ 정체 확인…기록된 적 없는 자생종 털파리

사상 초유 문 정권 정보수장 겨눈…‘윤석열 복심’ 어느 선까지? 5.

사상 초유 문 정권 정보수장 겨눈…‘윤석열 복심’ 어느 선까지?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