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을지로 ‘양미옥’ 화재…“인명피해 확인중”

등록 :2021-11-23 22:04수정 :2021-11-23 22:15

23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3가역 인근 한 식당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대원들이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3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3가역 인근 한 식당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대원들이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3일 서울 중구 을지로에 있는 음식점 양미옥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 당국이 긴급 진화 중이다.

서울 중부소방서는 이날 저녁 7시50분께 “(식당) 홀 안에서 불이 난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진화에 나섰다. 현재 진화인력 167명과 소방차량 42대가 동원돼 불을 끄고 있으며, 인명 피해 여부와 화재 경위 등도 함께 조사하고 있다. 현재까지 다치거나 숨진 사람은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

소방당국은 대응 1단계를 발령했지만 이 화재로 불이 옆 건물까지 옮겨 붙으면서 진화가 더뎌지고 있고, 시민 50여명도 대피했다.

장예지 기자 penj@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Q&A] 부스터샷 맞았는데 ‘밀접 접촉’이면 자가격리 하나요 1.

[Q&A] 부스터샷 맞았는데 ‘밀접 접촉’이면 자가격리 하나요

오후 9시 7437명 코로나 확진…25일 역대 최다 전망 2.

오후 9시 7437명 코로나 확진…25일 역대 최다 전망

윤석열, 무속인 조언에 ‘신천지 압수수색’ 거부 의혹…검찰 수사 3.

윤석열, 무속인 조언에 ‘신천지 압수수색’ 거부 의혹…검찰 수사

설명절뒤 오미크론 파고 어디까지…‘3월 정상등교’도 먹구름 4.

설명절뒤 오미크론 파고 어디까지…‘3월 정상등교’도 먹구름

‘디자이너 죽음’ 뒤늦게 고개숙인 현대차, 유족·직원들 “기대 없다” 5.

‘디자이너 죽음’ 뒤늦게 고개숙인 현대차, 유족·직원들 “기대 없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