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검찰, ‘김건희 주가조작 연루 의혹’ 도이치모터스 권오수 회장 조사

등록 :2021-11-02 17:24수정 :2021-11-17 09:33

서울중앙지검. <한겨레> 자료사진.
서울중앙지검. <한겨레> 자료사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연루된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2일 권오수 도이치모터스 회장을 불러 조사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강력수사2부(부장 조주연)는 이날 오후 2시30분께 권 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권 회장이 도이치모터스 최대주주이자 대표이사로 근무하며 주가를 높이기 위해 회사 내부 정보를 유출하고, 주가가 떨어지는 것을 막기 위해 주가를 조작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검찰은 권 회장이 회사 내부 정보를 주변에 알려주면서 주식매매를 유도한 뒤, 자신이 직접 관리하는 계좌로 가짜 매수주문을 내는 등의 방법으로 주가를 띄운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수사 과정에서 권 회장 일가의 횡령 및 배임 정황을 파악했는데, 이날 조사에서 관련 혐의도 확인한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권 회장이 2010~11년께 주가 조작꾼들과 공모해 회사 주가를 조작한 것으로 보고 수사를 이어 왔다. 김건희씨는 도이치모터스 주식 시세조종 과정에 돈을 대는 ‘전주’ 역할을 하고, 2012년 도이치모터스 신주인수권을 헐값에 사들여 차익을 남기고 되팔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지난해 4월 열린민주당 의원들의 고발로 이 사건 수사에 착수한 검찰은 최근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관련 업체들을 압수수색하는 등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25일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범행에 가담했다는 의심을 받는 이아무개씨와 김아무개씨를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강재구 기자 j9@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광주 화정아이파크 크레인 기사 “38층 동바리 일부, 사고 전 철거” 1.

광주 화정아이파크 크레인 기사 “38층 동바리 일부, 사고 전 철거”

[단독] 현대산업개발, ‘비리’ 레미콘업체로부터 또 납품 받아 2.

[단독] 현대산업개발, ‘비리’ 레미콘업체로부터 또 납품 받아

‘스토킹 살인’ 김병찬은 당당했고, 피해자 가족은 눈물을 쏟았다 3.

‘스토킹 살인’ 김병찬은 당당했고, 피해자 가족은 눈물을 쏟았다

“안전고리 아무 데나 걸고 사진 찍어”…건설현장 이렇습니다 4.

“안전고리 아무 데나 걸고 사진 찍어”…건설현장 이렇습니다

“대선 후보 배우자는 공적 인물”…법원  ‘폭넓은 검증’ 길 열어 5.

“대선 후보 배우자는 공적 인물”…법원 ‘폭넓은 검증’ 길 열어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