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포토] 대장동 ‘키맨’ 남욱, 귀국 직후 체포

등록 :2021-10-18 06:43수정 :2021-10-18 10:06

18일 새벽 인천국제공항 도착
귀국 직후 검찰 체포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인 천화동인 4호 소유주 남욱 변호사가 18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했다. 전담수사팀에 체포된 남 변호사가 서울중앙지검으로 이송되고 있다. 인천공항/김명진 기자 littleprince@hani.co.kr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인 천화동인 4호 소유주 남욱 변호사가 18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했다. 전담수사팀에 체포된 남 변호사가 서울중앙지검으로 이송되고 있다. 인천공항/김명진 기자 littleprince@hani.co.kr
대장동 개발 특혜·로비 의혹에 깊숙이 관여한 것으로 알려진 남욱 변호사가 18일 새벽 귀국했다. 2009년부터 대장동 개발 사업에 이름이 등장하는 남 변호사는 정영학 회계사, 김만배 화천대유 대주주, 유동규(구속)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등과 함께 이번 사건의 핵심 인물 중 한 명으로 주목받았다.

15일(현지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총영사관을 방문해 긴급여권을 발급받은 남욱 변호사는 공항에서 만난 취재진의 질문에 “검찰 조사에서 다 말하겠다”는 말을 반복하며 16일 밤 귀국행 비행기에 올랐다.

남욱 변호사는 18일 새벽 인천공항에 도착 직후 검찰에 체포됐다. 취재진의 질문에는 침묵했다. 현장의 사진을 모아본다.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인 천화동인 4호 소유주 남욱 변호사가 18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했다. 전담수사팀에 체포된 남 변호사가 서울중앙지검으로 이송되고 있다. 인천공항/김명진 기자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인 천화동인 4호 소유주 남욱 변호사가 18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했다. 전담수사팀에 체포된 남 변호사가 서울중앙지검으로 이송되고 있다. 인천공항/김명진 기자
변호사가 18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하고 있다. 인천공항/김명진 기자
변호사가 18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하고 있다. 인천공항/김명진 기자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인 천화동인 4호 소유주 남욱 변호사가 18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해 전담수사팀에 체포된 남 변호사가 서울중앙지검으로 이송되고 있다. 인천공항/김명진 기자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인 천화동인 4호 소유주 남욱 변호사가 18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해 전담수사팀에 체포된 남 변호사가 서울중앙지검으로 이송되고 있다. 인천공항/김명진 기자
미국에 체류 중이던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 남욱 변호사가 1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하자마자 대검 관계자들에 의해 체포, 압송되고 있다. 인천공항/공동취재사진
미국에 체류 중이던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 남욱 변호사가 1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하자마자 대검 관계자들에 의해 체포, 압송되고 있다. 인천공항/공동취재사진
미국에 체류 중이던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핵심 인물 남욱 변호사가 2021년 10월 1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 검찰 수사관에 체포돼 공항을 떠나고 있다. 인천공항/공동취재사진
미국에 체류 중이던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핵심 인물 남욱 변호사가 2021년 10월 1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 검찰 수사관에 체포돼 공항을 떠나고 있다. 인천공항/공동취재사진
미국에 체류 중이던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 남욱 변호사가 18일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 검찰 수사관에게 체포돼 호송차에 탑승하고 있다. 인천공항/공동취재사진
미국에 체류 중이던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 남욱 변호사가 18일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 검찰 수사관에게 체포돼 호송차에 탑승하고 있다. 인천공항/공동취재사진
미국에 체류 중이던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 남욱 변호사가 18일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 검찰 수사관에게 체포돼 호송차에 탑승하고 있다. 인천공항/공동취재사진
미국에 체류 중이던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 남욱 변호사가 18일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 검찰 수사관에게 체포돼 호송차에 탑승하고 있다. 인천공항/공동취재사진

인천공항/김명진 기자 littleprince@hani.co.kr
추천인 이벤트 너랑 나랑 '겨리 맺자'
추천인과 추천인을 입력한 신규 정기/주식 후원회원
모두에게 타이벡 에코백을 드려요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논썰] ‘풀뿌리’ 박멸 나선 오세훈, 5년 뒤를 노리는 ‘자기정치’ 1.

[논썰] ‘풀뿌리’ 박멸 나선 오세훈, 5년 뒤를 노리는 ‘자기정치’

인천 ‘교회 출석’ 3명 오미크론 확진…집단감염 비상 2.

인천 ‘교회 출석’ 3명 오미크론 확진…집단감염 비상

3대 개시장 ‘뜬장’ 없앴지만…식용견 금지 이번엔 될까 3.

3대 개시장 ‘뜬장’ 없앴지만…식용견 금지 이번엔 될까

미접종자 식당·카페 모임 못간다…1명만 ‘예외’ 인정 4.

미접종자 식당·카페 모임 못간다…1명만 ‘예외’ 인정

[Q&A] 방역패스 예외 11살 이하? 나이 기준이 헷갈려요 5.

[Q&A] 방역패스 예외 11살 이하? 나이 기준이 헷갈려요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너랑 나랑'겨리 맺자'
좋은 언론을 향한 동행에 많은 분들이
함께 할 수 있도록 주위에 한겨레 후원을
추천해 주세요.이벤트 참여자에게
타이벡 에코백을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