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더는 노동하다 죽기 싫어요” 특성화고생들의 외침

등록 :2021-10-12 21:34수정 :2021-10-12 21:54

현장실습 하다 숨진 홍정운군 촛불 추모제
12일 저녁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전국특성화고노동조합 서울지부 주최로 여수에서 현장실습 중 사망한 홍정운군을 추모하는 촛물문화제가 열리고 있다. 서울지역 특성화고 재학생 및 졸업생들이 홍군을 추모하는 발언을 한 뒤 홍군이 생전에 좋아하던 노래를 함께 들었다. 신소영 기자 viator@hani.co.kr
12일 저녁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전국특성화고노동조합 서울지부 주최로 여수에서 현장실습 중 사망한 홍정운군을 추모하는 촛물문화제가 열리고 있다. 서울지역 특성화고 재학생 및 졸업생들이 홍군을 추모하는 발언을 한 뒤 홍군이 생전에 좋아하던 노래를 함께 들었다. 신소영 기자 viator@hani.co.kr

“그저 내 곁에만 있어 줘. 떠나지 말아줘…이제부터 혼자가 아니야 우린 함께니까.”

12일 서울 시청광장에는 전남 여수의 한 요트업체에서 현장실습을 하다 지난 6일 숨진 홍정운(18)군이 가장 좋아하던 노래 ‘밤하늘의 별을’이 울려 퍼졌다. 전국특성화고노동조합 서울지부는 이날 서울 시청광장에서 촛불 추모제를 열고 홍정운군을 추모했다. 여수의 한 특성화고 해양레저관광과 3학년에 재학 중이던 홍군은 물속에서 7t 크기 요트 바닥에 붙은 조개, 따개비 등을 긁어 제거하는 잠수 작업을 하다가 숨졌다.

특성화고 재학생과 졸업생들은 발언에 앞서 촛불을 들고 홍군을 추모하는 묵념을 했다. 연시영 전국특성화고노동조합 서울지부장은 “스킨스쿠버 자격증도 없었던 정운이는 무거운 납 벨트 무게에 바닷속에 끌려가 결국 친구들과 가족들 곁을 떠났다”며 “자기 요트에 손님들을 태워 다니고 돈을 벌고 싶다고 말했던 정운이는 자기 요트도 마련하기 전에 싫어하던 물 밑에서 죽었다”고 말했다.

이들은 안전한 실습 환경을 만들어달라고 촉구했다. 특성화고 졸업생 곽찬호(26)씨는 “저도 현장실습에 나간 적 있다. 그곳은 안전이 있지 않은 현장이었다. 언제 사람이 죽을지, 언제 사람 손가락이 잘릴지 모르는 열악한 환경이었다”며 “홍군 또한 열악한 환경에서 일하다 돌아가셨다. 만열일곱, 한참 친구와 놀 나이인데 그렇게 떠나갔다”고 말했다. 특성화고 3학년 재학생 이은규(18)군은 “저도 현장 실습을 나가는데, 안전한 실습을 바란다”고 말했다.

특성화고 2학년 재학생 정예진(17)양은 “실습생은 절대 약자일 수밖에 없다. 실습이 너무 힘들어서 학교로 돌아가고 싶어도 취업에 불이익을 받지 않을까 걱정하고, 업주의 부당한 요구도 거절하지 못한다”고 말했다. “실습생들을 70만원 주고 착취하는 기계가 아니라 똑같은 노동자로 인간으로 대해주십시오. 더는 노동하다 죽기 싫습니다. 안전한 노동환경 만들어 주십시오.”

12일 저녁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전국특성화고노동조합 서울지부 주최로 여수에서 현장실습 중 사망한 홍정운군을 추모하는 촛물문화제가 열리고 있다. 서울지역 특성화고 재학생 및 졸업생들이 홍군을 추모하는 발언을 한 뒤 홍군이 생전에 좋아하던 노래를 함께 들었다. 신소영 기자 viator@hani.co.kr
12일 저녁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전국특성화고노동조합 서울지부 주최로 여수에서 현장실습 중 사망한 홍정운군을 추모하는 촛물문화제가 열리고 있다. 서울지역 특성화고 재학생 및 졸업생들이 홍군을 추모하는 발언을 한 뒤 홍군이 생전에 좋아하던 노래를 함께 들었다. 신소영 기자 viator@hani.co.kr

김윤주 기자 kyj@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장제원 아들’ 장용준 검찰 송치…윤창호법도 적용 1.

‘장제원 아들’ 장용준 검찰 송치…윤창호법도 적용

오프라인 구경 뒤 온라인 구매…매장 응대 ‘공짜노동’ 해법 찾는다 2.

오프라인 구경 뒤 온라인 구매…매장 응대 ‘공짜노동’ 해법 찾는다

31살 회사원 “감염돼도 곧 괜찮아져…굳이 접종 필요 있나” 3.

31살 회사원 “감염돼도 곧 괜찮아져…굳이 접종 필요 있나”

국민의힘이 자초한 ‘11월5일 이후’ 고발 사주 의혹 수사, 여파는? 4.

국민의힘이 자초한 ‘11월5일 이후’ 고발 사주 의혹 수사, 여파는?

경찰, 민주노총 총파업 대비 서울 도심 ‘다중 밀폐차벽’ 설치 5.

경찰, 민주노총 총파업 대비 서울 도심 ‘다중 밀폐차벽’ 설치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