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윈윈 국감?…‘대장동 특검 마스크’ 벗자 ‘윤석열 X파일 증인’ 철회

등록 :2021-10-05 14:13수정 :2021-10-05 14:51

행안위, 경찰청 국정감사 ‘마스크 문구 공방’에 오전 파행
윤 전 총장 장모와 18년 분쟁 정대택씨 증인채택 철회 절충
5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찰청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박완수, 김도읍 의원이 ‘판교 대장동 게이트 특검 수용하라!’는 문구가 적힌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연합뉴스
5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찰청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박완수, 김도읍 의원이 ‘판교 대장동 게이트 특검 수용하라!’는 문구가 적힌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연합뉴스

5일 오전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행안위) 경찰청 국정감사는 여야가 ‘윤석열 엑스파일’ 작성자로 알려진 정대택씨 증인철회와 ‘대장동 특검요구 마스크’ 교체를 서로 맞바꾸고 끝났다. 오전 국감에서 정책 질의는 한 건도 이뤄지지 않았고, 국감은 오후 2시 재개됐다.

이날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사에서 열린 경찰청 국감에서 서영교 국회 행안위 위원장(더불어민주당)은 “정대택 증인이 그대로 출석해야 한다는 주장이 있지만 여야 간사 합의에 따라서 (철회 요청을)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며 정씨 증인 채택 철회를 가결했다. 앞서 지난달 30일 행안위는 정씨를 국감 증인으로 채택했다.

이날 오전 10시에 시작하기로 한 경찰청 국감은 시작부터 야당인 국민의힘이 정씨에 대한 증인철회를 요구하면서 파행을 빚었다. 정씨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장모 최아무개씨와 18년째 법적분쟁 진행 중으로, 서로 고소·고발 관계로 얽혀있는 상태다. 지난 7월 최씨는 정씨를 이른바 ‘윤석열 엑스파일’의 진원지로 지목하고 명예훼손 및 무고 혐의로 고소했고 정씨는 윤석열 대선 경선 캠프와 최씨 등을 명예훼손 혐의로 맞고소했다. 야당은 “수사·재판 중인 사안에 대해서 여야 간사가 증인 채택을 하지 않기로 합의한 바 있다”며 증인 철회를 요구했다.

증인 철회와 관련해 합의하지 못한 채 오전 11시께 국감을 시작했지만 여야 행안위 위원들은 이내 ‘대장동 특검 요구 마스크 교체’를 두고 맞붙었다. 야당 위원들이 ‘판교 대장동 게이트 특검 수용하라!’는 문구가 적힌 마스크를 착용하고 입장한 것에 대해 여당 위원들이 “원활한 국감 진행을 위해 일반 마스크를 썼으면 한다”고 요구하면서다. 야당 쪽은 “여당을 비판한 것도 아니고 특검을 수용해달라고 한 것”이라며 “국감 보이콧도 아닌데 마스크가 거슬려 국감을 하지 못한다고 들려 황당하다”고 맞받았다.

‘마스크 공방’으로 국감 진행이 어렵자 10여분 정회한 뒤 재개된 국감에서 결국 여야는 양쪽의 요구를 절충하는 선에서 공방을 마무리 했다. 서영교 행안위 위원장은 “여야 간사와 위원장이 향후 제대로 된 국정감사를 위해 양해가 됐다”며 “야당 의원들도 (대장동 특혜 의혹 관련 특검 요구) 마스크를 바꾸는 서로 양해하는 부분이 있었다”고 말했다. 야당 위원들은 흰색 일반 마스크로 바꿔썼다. 정씨를 증인으로 신청한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위원장님과 간사 간 합의로 ‘재판·수사 중인 사안에 대해 증인을 채택하지 않는다’는 구두 합의는 법률에 명시된 것이 아니고, 국감 중에 다룰 수 있는 것은 다뤄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박수지 기자 suji@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한동훈 법무부, 노동부에 첫 검사 파견…중대재해법 영향은? 1.

한동훈 법무부, 노동부에 첫 검사 파견…중대재해법 영향은?

음주운전, 교장도 못 되는데…‘만취운전’ 박순애가 교육 수장 2.

음주운전, 교장도 못 되는데…‘만취운전’ 박순애가 교육 수장

“사랑벌레, 짝짓기 중 건들면 안 날고…” 국립 연구관이 떴다 3.

“사랑벌레, 짝짓기 중 건들면 안 날고…” 국립 연구관이 떴다

수사보다 ‘공익’ 먼저 꺼낸 검찰 수장 …줄사표 속 기강 잡기 나서나 4.

수사보다 ‘공익’ 먼저 꺼낸 검찰 수장 …줄사표 속 기강 잡기 나서나

습도 높아 더 찐다…사흘 뒤 장맛비 와도 열대야는 지금 그대로 5.

습도 높아 더 찐다…사흘 뒤 장맛비 와도 열대야는 지금 그대로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