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교육

외국인 유학생 10만 시대…가장 많은 곳은 고려대

등록 :2016-09-18 11:42수정 :2016-09-18 22:07

외국인 유학생 대학알리미 공시 분석
학교당 2천명 이상 5곳, 1천명 이상 12곳
16년 새 10만명 늘어 올해 10만4262명
우리나라로 유학 온 외국인 학생 수가 올해 처음 10만명을 넘어섰다. 외국인 유학생이 가장 많이 다니는 대학은 고려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대학 정보공시 사이트 '대학 알리미'에 공시된 대학별 외국인 유학생 현황을 보면, 고려대는 2016학년도 외국인 유학생이 4333명으로 4년제 대학의 본교 기준 인원 중 가장 많았다. 4333명 가운데 학위과정 재학생은 1564명, 어학연수생이나 교환·방문학생처럼 비학위과정 학생은 2769명이었다. 경희대가 3655명(학위과정 2071명, 비학위과정 1584명)으로 2위, 연세대가 3223명(학위과정 1043명, 비학위과정 2180명)으로 3위였고, 이어 성균관대(2783명), 중앙대(2033명) 순이었다. 이 다섯 곳 학교는 외국인 학생 수가 2000명 이상이었고, 이외에도 한양대(1997명), 건국대(1914명), 동국대(1784명) 등 전국 12곳의 대학이 학교당 외국인 학생 수가 1000명 이상인 것으로 집계됐다.

교육부와 한국교육개발원은 지난달 교육 기본통계를 발표하며 올 4월 기준 전국의 외국인 유학생 수가 총 10만 4262명이라고 밝혔다. 이중 학위과정 유학생은 6만3104명(60.5%)이었고, 이중 중국인 유학생이 반수 이상인 3만8958명(61.7%), 베트남 3466명(5.5%), 몽골 2279(3.6%), 미국 1591명(2.5%), 일본 1568명(2.5%)이었다.

전국의 외국인 유학생 수는 2011년 8만9537명에서 2014년 8만4891명으로 3년간 감소세를 보인 이후 다시 증가하기 시작해 올해 처음 10만명을 넘겼다. 올해 수치인 10만4262명은 지난해보다 1만2930명(14.2%)이 증가했고, 2000년 3954명이던 것에 견줘보면 16년 새 10만명 이상 늘어났다.

김미향 기자 aroma@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논썰] 독재가 사랑한 백골단·대공분실… 윤석열 정부가 소환한 악몽 1.

[논썰] 독재가 사랑한 백골단·대공분실… 윤석열 정부가 소환한 악몽

용산으로 간 노동자 3만명 “부자에겐 세금을, 노동자에겐 노동권을” 2.

용산으로 간 노동자 3만명 “부자에겐 세금을, 노동자에겐 노동권을”

질문 몇개 MBTI ‘넌 이런 사람’ 규정 말고 ‘취존’해요, 우리 3.

질문 몇개 MBTI ‘넌 이런 사람’ 규정 말고 ‘취존’해요, 우리

한동훈 3차례 인사에 38명 사표…‘우리편 갈아끼우기’ 언제까지 4.

한동훈 3차례 인사에 38명 사표…‘우리편 갈아끼우기’ 언제까지

“가장 싼 반찬을 찾아 3만보를 걸었어” 5.

“가장 싼 반찬을 찾아 3만보를 걸었어”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