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교육

서울 모든 중·고교에 ‘친일인명사전’ 배포한다

등록 :2014-12-19 19:41수정 :2014-12-20 14:19

시의회, 예산 1억7550만원 증액
“민족 정통성 바로 세우자는 취지”
독도사랑 교육 예산도 3억 늘려
서울시교육청이 관내 중·고등학교에 <친일인명사전>을 배포한다.

서울시의회가 19일 본회의를 열어 민족문제연구소가 펴낸 <친일인명사전>을 1질씩 서울 지역 중·고등학교 585곳에 배포하는 사업이 포함된 ‘2015년도 서울시 교육비특별회계 세입·세출 예산안’을 통과시켰다. 김문수 서울시의회 교육위원장(새정치민주연합)은 교육위 예산 심사 과정에서 서울시교육청의 동의를 얻어 1억7550만원을 증액해 서울 지역 중·고등학교에 <친일인명사전>을 보급하는 ‘친일청산교육활동지원사업’을 포함시켰다.

서울시교육청이 시의회의 요청으로 조사해보니 <친일인명사전>을 비치해 둔 학교는 서울 지역 전체 381개 중학교 중 47개교, 서울 지역 전체 315개 고등학교 중 64개교였다. 이번 사업으로 <친일인명사전>을 새로 받는 학교는 서울 지역 전체 중·고등학교 696곳에서 이미 비치한 학교 111곳을 뺀 585곳(84%)이다.

민족문제연구소가 2009년 펴낸 <친일인명사전>은 박정희 전 대통령, 김성수 <동아일보> 설립자, 장지연 <황성신문> 주필 등을 친일인사로 다뤄 그 후손과 수구단체의 반발을 불러일으켰다. <친일인명사전>은 1질당 3권으로 모두 988쪽에 이르며 30만원에 판매하고 있다.

서울시의회 교육위는 독도 공연 관람 등 독도사랑교육 사업 예산도 3억6천만원 증액했다.

김문수 시의원은 “학교 도서관에 <친일인명사전>을 비치해 교사들이 역사 수업을 할 때 친일파에 대해 제대로 알아보고 가르쳐 민족 정통성을 바로 세우자는 취지로 진행하는 사업이다. 초등학생은 아직 나이가 어려, 좀 더 검토해본 뒤에 초등학교 확대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조한경 전국역사교사모임 대표는 “교사들이 학교에 <친일인명사전> 구입을 신청해도 교장이 이유 없이 받아들이지 않은 사례가 많았다. 교육청이 사전을 일괄적으로 배포한다면, 교사와 학생이 같이 사전을 보며 친일이라는 과오를 반복하지 않도록 성찰하는 기회를 가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훈 기자 watchdog@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손발 노동은 아프리카나 하는 것” 윤석열 안동대 발언 깊게 들여다보니 1.

“손발 노동은 아프리카나 하는 것” 윤석열 안동대 발언 깊게 들여다보니

‘정상성’이 곧 신앙인 사회…“차별받고 밀려난 몸 품어요” 2.

‘정상성’이 곧 신앙인 사회…“차별받고 밀려난 몸 품어요”

검찰, ‘동탄 롯데백화점 선정 특혜 의혹’ LH 임원들 불기소 3.

검찰, ‘동탄 롯데백화점 선정 특혜 의혹’ LH 임원들 불기소

권순일 전 대법관은 ‘화천대유’에 왜 갔을까 4.

권순일 전 대법관은 ‘화천대유’에 왜 갔을까

“깊은 애정이 담긴 무관심이 필요해요, 아이 교육엔” 5.

“깊은 애정이 담긴 무관심이 필요해요, 아이 교육엔”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