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교육

‘야자’ 안하면 밥 안주는 학교

등록 :2013-03-17 18:49수정 :2013-03-31 19:35

크게 작게

일산 대진고, 1주일에 3회 기준
미달땐 밥 안줘…인권침해 논란
경기 고양에 있는 일산대진고가 야간자율학습(야자)을 1주일에 사흘 이상 하지 않는 학생에게는 저녁밥을 아예 주지 않아 인권침해 논란이 일고 있다.

대진고는 이달 초 학부모에게 보낸 가정통신문에서 “주 3회 이상 자율학습에 참여하지 않는 학생은 학교운영위원회(학운위)의 심의를 거쳐 석식을 제공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가급적 개인 학습계획이 마련되지 않은 학생들은 학교에서 실시하는 자율학습에 많이 참여할 수 있도록 지도 협조 바란다”고 통보했다. 수업이 없는 토요일에는 학생들이 자율학습을 거의 하지 않는 걸 고려하면, 주중 이틀 이상 야자에 빠지는 학생은 학교에서 저녁밥을 한 끼도 먹을 수 없는 것이다. 평일 야자도 밤 10시를 꼭 채워야 한다.

학부모와 학생은 스스로의 선택권을 빼앗는 강제 자율학습이라고 반발한다. 한 1학년 학부모는 “학교가 저녁밥을 안 주는 치졸한 수단을 이용해 야자를 강제하고 있다. 저녁밥 챙겨주기 힘든 맞벌이 부부는 어떡하란 말이냐”며 경기도교육청에 민원을 제기했다. 경기도 학생인권조례 위반이라는 주장이다. 조례 9조는 “학생은 야간자율학습, 보충수업 등 정규교과 이외의 교육활동과 관련하여 자유롭게 선택하여 학습할 권리를 가진다. 학교는 강요해서는 안 된다”고 못박고 있다. 유료급식을 먹을 기회조차 빼앗긴 일부 학생은 저녁시간에 인근 편의점에서 컵라면이나 도시락을 사 먹는다. 이 학교 3학년 김아무개군은 “1~2학년 가운데는 급하게 나가서 사먹고 오는 애들이 꽤 많다. 며칠 전에는 ‘학교에서 밥 안 주니까 편의점 가서 햄버거 사먹자’며 나가는 애들을 봤다. 부당하다”고 비판했다.

학운위가 심의를 해서 결정했다는 학교 쪽 주장도 사실이 아니다. 이 학교 누리집에 공개된 학운위 심의목록에는 이 안건이 올라와 있지 않다. 이 학교의 정하근 교감은 “학운위 회의 때 정식 안건은 아니고 기타 사항으로 내가 위원들에게 설명했다. (이 사안은) 학운위를 거치지 않아도 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경기도교육청 교수학습지원과의 한구룡 장학관은 “자율학습과 먹는 것을 연계하는 것은 교육자가 할 일은 아니다. 월요일에 해당 학교에 나가 당장 시정조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학교는 2008년 한 학급의 도난사고 때 학생부 교사들이 금속탐지기를 동원해 학생들 몸 수색을 하는가 하면 이듬해에는 벌점이 쌓인 학생들을 강제로 해병대 캠프에 1박2일 동안 보내 유격훈련 등을 시켜 물의를 빚은 바 있다.

전종휘 기자 symbio@hani.co.kr

<한겨레 인기기사>

“국민을 졸로 보는 나쁜 사과”
개막전부터 만루홈런 2개…배영수의 굴욕
순례객 천만명 앞에서도 의연한 ‘나체수행자들’
낙태‘녀’ 고소한 무책임‘남’ 고발한다
[포토] 스포츠카보다 빛나는 그녀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은퇴 뒤 생활비 계산, 가계부 보며 ‘물욕’을 가늠하라 1.

은퇴 뒤 생활비 계산, 가계부 보며 ‘물욕’을 가늠하라

“신뢰 말하며 역대급 군비증강, 북의 반발 불렀다” 2.

“신뢰 말하며 역대급 군비증강, 북의 반발 불렀다”

화이자 1차 접종 22일 재개…‘인과성 불충분’ 이상반응도 의료비 지원 3.

화이자 1차 접종 22일 재개…‘인과성 불충분’ 이상반응도 의료비 지원

[단독] 이선호 목숨 잃은 ‘항만’…노동자 줄었는데 산재 늘었다 4.

[단독] 이선호 목숨 잃은 ‘항만’…노동자 줄었는데 산재 늘었다

“실제 아동학대 사망, 통계의 최대 4.3배…‘숨겨진 정인이’ 있다” 5.

“실제 아동학대 사망, 통계의 최대 4.3배…‘숨겨진 정인이’ 있다”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겨레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newsletter
매일 아침, 매주 목요일 낮 뉴스의 홍수에서 당신을 구할 친절한 뉴스레터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