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교육

생체재료·조직재생공학 글로벌리더 키운다

등록 :2012-11-29 12:35

화공생명공학과 노인섭 교수 인터뷰
생명공학은 세계가 주목하는 학문이다. 올해 노벨의학상도 유도만능줄기세포 관련 연구로 일본인 과학자가 수상했다. 우리나라에서도 관련 연구가 활발하다. 바이오의료공학(조직재생공학-생체재료)에 관한 연구를 하고 있는 서울과학기술대학교 화공생명공학과 노인섭(사진) 교수는 ‘조직 재생을 위한 히알루론산’(주사형 하이드로젤) 등 조직재생 관련 특허를 13개나 보유하고 있고, 7권의 저서를 냈으며 국내외에 80여편의 논문을 발표했다. 이런 성과를 바탕으로 2008년부터 110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세계 3대 인명사전 가운데 하나인 ‘마퀴스 후즈 후 인더월드’(Marquis Who’s Who in the World)에 등재됐고, 국가지식재산위원회 활용분과 전문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노 교수는 미국 텍사스주립대학교(오스틴)에서 화학공학으로 석·박사 과정을 마친 뒤 하버드의대-매사추세츠공대 협력 프로그램에서 박사후 연구원으로 바이오의료공학을 공부했다. 1999년 귀국해 서울과학기술대에서 관련 연구를 계속하며 후진을 양성하고 있다. 그는 보건복지부와 협력해 연조직·골조직 동시 재생을 위한 다기능성 융합형 차폐막을 개발하는 등 지금까지 식품의약품안전청, 교육과학기술부, 과학재단 등과 총 38개의 연구과제를 수행했으며, 이 성과를 인정받아 2009년과 2012년에 한국생체재료학회에서 공로상을 받았다.

현재는 서울대 의대-연세대 치대와 협력해 치과용 뼈와 척추뼈를 재생하는 연구를 진행중이며, 한국원자력의학원(원자력병원+원자력병원연구소)과 바이오의료공학-방사성 의약품 개발에 대한 협력 연구 협약식(12월7일)을 앞두고 있다.

노인섭 교수는 연골과 척추뼈 등에 관한 연구를 주로 하고 있다. 그는 “앞으로 연골, 혈관, 뼈, 신경 등 모든 신체 조직을 복원할 수 있는 길이 열릴 것”이라며 “조직을 배양한 주사제를 환부에 직접 투입해 재생시키거나 실험실에서 주형을 떠서 만든 생체재료에 세포를 배양시켜 재생한 조직을 환부에 이식하는 방법으로 가능하다”고 설명한다.

바이오의료공학은 화학공학과 생명공학이 만나 만들어진 대표적인 융합학문이다. 노 교수는 “학문과 학문이 만나 새로운 영역을 개척하면 일자리가 창출돼 고용 효과가 높아진다”며 “바이오의료공학은 고령화 사회 및 선진국 사회에 필요한 화학공학·바이오·의료·제약 산업을 아우르는 차세대 융합산업이므로 학문적 가치가 높고, 취업 가능한 분야가 다양해 학생들이 졸업 뒤 진로를 탐색하는 데 유리하다”고 강조했다. 실제 기존 졸업생들은 제약·바이오소재·의료기기·화학공학·고분자·바이오신약 기업을 비롯해 병원과 국공립 연구소 등 다양한 분야에 진출해 있다. 특히 최근엔 다국적 기업과 국내 대기업이 바이오의료공학 관련 사업을 진행하고 있어 진로는 더 넓어졌다. 그러나 기업이나 연구소에서 요구하는 인력은 많은데 공급이 따르지 않아 바이오의료공학은 대표적인 수요-공급 인재불균형 분야로 꼽힌다. 노 교수는 학부 졸업생과 대학원생 같은 전문 인력을 키워 글로벌 리더로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정종법 기자

<한겨레 인기기사>

안철수, 문재인 돕기 언제쯤?…TV토론쯤 ‘등판’ 촉각
문재인 부인 ‘명품 의자’ 해명…“50만원짜리 중고 소파”
“박근혜 섹시…죽여줘요” 박캠프 로고송 논란
검찰, 수당 33억 떼먹은 대기업 회장도 무혐의 처리
‘통신요금 환급금’ 문자 무심코 눌렀다간…
개성만점 ‘수입 소형차’ 몰려온다
[화보] ′성추문 검사′ 얼굴 가린 채…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단독] 박순애 ‘갑질’…“커피는 한잔도 캐리어에, 설탕 2개 꼭 챙겨라” 1.

[단독] 박순애 ‘갑질’…“커피는 한잔도 캐리어에, 설탕 2개 꼭 챙겨라”

유나양 부모 ‘루나 코인’ 실종날까지 검색…‘극단선택’도 포함 2.

유나양 부모 ‘루나 코인’ 실종날까지 검색…‘극단선택’도 포함

‘댓글공작’ 조현오 전 경찰청장…징역 1년6개월 확정 3.

‘댓글공작’ 조현오 전 경찰청장…징역 1년6개월 확정

MB, “건강 염려” 석방 이틀만에 퇴원…논현동 집으로 4.

MB, “건강 염려” 석방 이틀만에 퇴원…논현동 집으로

‘이준석 성 상납 의혹’ 중기 대표 “3년 동안 20여차례 접대” 5.

‘이준석 성 상납 의혹’ 중기 대표 “3년 동안 20여차례 접대”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