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교육

“일어도 영어로 배워…'장짤’땐 낙오자” 숨쉴틈 없었다

등록 :2011-04-10 19:59수정 :2011-04-12 11:50

최근 재학생 4명이 잇따라 목숨을 끊으면서 서남표 카이스트 총장의 ‘무한 학점경쟁’ 중심 학사운영 정책에 비판이 쏟아지는 가운데, 일요일인 10일 오후 대전 유성구 카이스트 안 도서관에서 학생들이 공부하고 있다.   대전/이정우 선임기자 woo@hani.co.kr
최근 재학생 4명이 잇따라 목숨을 끊으면서 서남표 카이스트 총장의 ‘무한 학점경쟁’ 중심 학사운영 정책에 비판이 쏟아지는 가운데, 일요일인 10일 오후 대전 유성구 카이스트 안 도서관에서 학생들이 공부하고 있다. 대전/이정우 선임기자 woo@hani.co.kr
카이스트 출신 구둘래 기자, 모교를 가다
체육과과 동아리방은 더 고급스러워졌지만 학생들 억압은 심해져
“성과 찬양하던 언론들 이제와서 문제점 취재”
학보사의 뼈있는 일침
*장짤 : 장학금이 짤리는 경우
첫 학기 학점은 2.7이었다. 아침밥을 먹기 전 도서관에 자리를 맡았고, 수업 끝난 뒤 자연스럽게 발길이 향하던 곳도 도서관이었다. 그래도 모르는 게 너무 많았다. 강의는 따라가기 벅찼고, 숙제는 끝이 없었다. 답답했다. 2학기가 시작됐을 때는 매일 밤 잠을 설쳤다. 어느 월요일 아침 무작정 고향집으로 내려갔다. 차마 “학교 못 다니겠어”라는 말은 못했다. 사흘이 지나자 어머니는 내 손목을 끌고 고속버스 안으로 밀어넣었다. 어머니는 버스 꽁무니를 오랫동안 지켜보고 있었다. 1992년이었고 나는 카이스트 1학년이었다.

10일 오후, 몸무게와 나이 모두 세월과 더불어 늘어난 채 학교를 찾았다. 캠퍼스는 한결 깨끗해지고 높아졌다. 체육관은 화려한 건물로 탈바꿈했고, 운동장은 야구장으로 정비됐다. 동아리 방들이 어지럽게 붙어 있던 가건물은 정리되고, 대신 ‘유레카관’이 보인다. 밤참 먹으러 들르곤 했던 함바집은 철거되었고, 매점은 버거킹으로 변신했다.

도서관 입구에는 ‘총장과의 대화’ 의견을 모으는 대자보가 붙어 있다. “이렇게 카이스트가 세계 10위권 대학이 될 수 있을까”라고 적힌 글 밑에 누가 ‘사망지수’라고 써놓았다. 큰 글씨로 “살려주세요”도 적혀 있다.

문제의 차등등록금제는 폐지로 가닥을 잡았지만 학교의 뒤숭숭함은 수그러들지 않는다. 원인은 한 곳을 향하지 않았다. 2006년부터 시작된 총장의 개혁은 생활 곳곳까지 미친다. 영어 수업만 해도 그렇다. “예외가 있으면 그 수업으로 학생들이 몰리게 될 것”이라는 이유로 빠져나갈 구멍이 없다. 중국사도 동양철학도 일본어도 영어로 배운다. 한 학생은 이렇게 말했다. “딱 한번 한국어로 강의를 받아본 적이 있다. 보강수업이어서 가능했다. 너무 잘 알아들을 수 있어서 혁명적이었다.” 게시판에는 “영어 강의를 한번도 이해해본 적이 없다”는 글도 올라와 있다.

학생들에 대한 억압도 공공연했다. 2008년에는 ‘연차 초과자는 학생 대표가 될 수 없다’는 학칙을 내세워 총학 선거를 무기한 연기했다. 그해 연말에는 인터넷에 카이스트의 개혁을 바라는 글을 올린 학생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했다.

‘이런 상황을 견디고 있는 게 놀랍다’고 말했더니 학보사 기자가 옛날 신문을 갖다주었다. 학생들은 2006년 개혁안에 대해서 집회를 열어 ‘일방통행식’이라고 문제점을 제기했다. 2008년에는 총장과의 대화도 가졌다. 그러나 진전은 없었다. 학보사의 송석영 편집장은 “서남표식 개혁을 ‘성과’ 위주로 보도하다가 불행한 일이 벌어지자 뒤늦게 문제가 있다고 앞다투어 취재하고 있다”고 말했다. 외부의 뒤늦은 관심이 되레 씁쓸하단다. 그래도 “언론의 관심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실마리가 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구둘래 기자
구둘래 기자
하지만 학교는 여전히 모를 곳이다. 학교 게시판은 ‘서남표 총장 파이팅!’을 놓고 추천 53, 비추천 43으로 막상막하다. 누군가는 이렇게 글을 올렸다. “‘정말 노력했는데도 학점이 3.0이 안 되면 카이스트에 붙어 있을 자격이 없다’는 말을 지껄입니다. 그런 글에 추천을 오십개씩이나 눌러댑니다. 정말 무섭습니다.” 한 학생은 “장짤(학점이 3.0이 안 되어 장학금이 짤리는 경우)이 되면 우리는 마음속에서 ‘낙오자’가 된다”고도 했다. 5년의 개혁은 학생들이 경쟁을 몸으로 익히게 만들었는지도 모른다.

1992년에도 ‘경쟁’과 ‘낙오’를 알고 있었다. 나랏돈으로 공부한다는 부채의식도 있었다. 징벌적 제도 없이도 그랬다. 오랜만에 전화한 94학번 후배는 “그때보다 더 심한 것 같다. 우리 때와 달리 퇴로가 없다”고 말한다. 나는 96년 가을 졸업을 한 뒤 백수 생활을 하다 회사에 취직을 했다. 후배 하나는 영상원에 진학했고, 오랜만에 만난 한 친구는 제주도에서 펜션을 운영한다고 했다. 한 후배는 아예 시민단체 활동가가 되기도 했다. ‘과학입국’을 가슴에 새기고 들어간 대학에도 샛길은 있어야 한다. 사방이 꽉 막힌 곳에서 후배들이 파랗게 질려 있다.


대전/구둘래 기자 anyone@hani.co.kr

<한겨레 인기기사>

서남표 총장 ‘5만달러 인센티브’ 비리 적발
경남 김해을 야권 단일후보로 국민참여당 이봉수 확정
“망 과부하, 서버 추가 구축해 해결”…카카오톡 ‘정면돌파’ 택했다
70대 노인 ‘유령마을’서 한달…“사람 처음 만났다”
카카오톡 ‘정면돌파’ 택했다
취득세 인하 혜택 ‘강남 3구’만 1400억원 이를듯
‘해킹’ 눈뜨고 당한 금융사…‘24시 모니터링’ 소홀


추천인 이벤트 너랑 나랑 '겨리 맺자'
추천인과 추천인을 입력한 신규 정기/주식 후원회원
모두에게 타이벡 에코백을 드려요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코로나 신규 확진 5123명, 위중증 723명 ‘역대 최다’ 1.

코로나 신규 확진 5123명, 위중증 723명 ‘역대 최다’

[뉴스AS] 버스에서 넘어진 승객, 법원은 손잡이·핸드폰을 본다 2.

[뉴스AS] 버스에서 넘어진 승객, 법원은 손잡이·핸드폰을 본다

곽상도 “나 말고는 면죄부 수사…50억 클럽 실체 의문” 3.

곽상도 “나 말고는 면죄부 수사…50억 클럽 실체 의문”

김건희 10억 계좌 관리 ‘주가조작 선수’ 구속 기소 4.

김건희 10억 계좌 관리 ‘주가조작 선수’ 구속 기소

[단독] 윤석열 장모, ‘잔고증명서 위조’ 연루 법인 명의로 20억원 대출받아 공흥지구 등에 사용 5.

[단독] 윤석열 장모, ‘잔고증명서 위조’ 연루 법인 명의로 20억원 대출받아 공흥지구 등에 사용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너랑 나랑'겨리 맺자'
좋은 언론을 향한 동행에 많은 분들이
함께 할 수 있도록 주위에 한겨레 후원을
추천해 주세요.이벤트 참여자에게
타이벡 에코백을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