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 정원 증원 정책에 반발하는 의과대학 학생들이 20일을 기점으로 동맹휴학 등 집단행동을 하기로 결의한 가운데 19일 오후 한 학생이 서울의 한 대학 의과대학으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의대 정원 증원 정책에 반발하는 의과대학 학생들이 20일을 기점으로 동맹휴학 등 집단행동을 하기로 결의한 가운데 19일 오후 한 학생이 서울의 한 대학 의과대학으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교육부가 19일 저녁까지 1133명의 의대 학생들이 휴학을 신청했다고 밝힌 가운데, 의대 정원 증원에 반대하는 의대생들이 집단 휴학 움직임은 20일에도 이어졌다.

교육부 의대 상황대책반은 이날 “의대를 운영하는 40개 대학을 대상으로 집계한 결과, 19일 저녁 6시 7개 학교 1133명이 휴학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또 수업거부 등 단체 행동에 나선 곳도 7개 학교다. 대학들은 학생과 학부모를 대상으로 설명에 나서가나, 학생 대표와 면담하며 학사 운영 정상화를 꾀하고 있다.

이름을 밝히길 원치 않은 비수도권 지역의 의대생은 한겨레와의 통화에서 “지난 1월 개강을 했는데 19일부터 의대생 모두 수업에 나가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수도권 지역의 의대생도 “2, 4학년은 지난 19일 수업거부에 들어갔고 3학년은 다음 주부터 수업에 나가지 않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통상 의대는 학칙에 따라 수업 일수의 3분의 1 또는 4분의 1 이상 결석하면 에프(F)학점을 부여하고 에프학점을 한 과목이라도 받으면 유급된다. 단체 유급 시 한 학년 모두 졸업이 늦어지고 의사 수급 계획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

광고

교육부 집계가 이뤄진 19일 저녁 이후로도 대학에서 집단 휴학 신청은 이어진 거로 보인다. 이화여대 의과 대학 학생 280여명은 20일 행정실에 단체로 휴학 신청서를 제출했다. 애초 전국 40개 의대생 등이 모인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학생협회(의대협)은 집단 휴학 날짜로 20일을 제시한 바 있다.

집단적인 휴학 움직임 이면엔 각 학생의 고민도 적잖은 모양새다. 개인적으로 휴학이나 수업 거부를 원치 않아도 다른 목소리를 내기 어려운 상황 탓이다. 한 의대생은 “우리 대학에서는 기명 투표 방식으로 동맹휴학 참여 여부를 조사했다”며 “또 학생회 지도부가 개별적으로 전화해 휴학 참여를 압박하고, 휴학 참여자 명단을 공개하고, 불참자는 사유를 적어서 내라고 한다”고 말했다. 또 “수업 거부도 한두명이라도 이탈하면 안 된다는 분위기 속에서 이뤄지고 있다”며 “(단체 유급 등) 수업 거부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문제에 대한 대책도 안 보인다”고 토로했다.

광고
광고

또 다른 대학의 의대생은 “우리 대학의 단체행동 찬성률이 99%를 넘겼는데, 단체행동에 반대하는 학생들은 학생회 지도부가 따로 불러내거나 연락해 설득한 결과”라며 “언론 인터뷰도 하지 말라고 공지하는 등 개별 학생들의 표현 자유가 보장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민제 기자 summer@hani.co.kr 김가윤 기자 gayoon@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