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종교

가장 존경받는 현존 인물 법륜 스님

등록 :2007-01-16 18:56

가장 모범적인 종단 천태종
‘불교와 문화’ 등 설문

한국 불교계에서 가장 존경받는 현존 인물로 정토회 지도법사인 법륜 스님이 꼽혔다. 또 가장 모범적으로 운영되는 종단으로는 지금까지 부동의 대표 종단으로 인식되어온 조계종을 제치고 천태종이 올라섰다.

이는 월간 〈불교와 문화〉가 〈법보신문〉과 공동으로 조계종 총무원·포교원·교육원의 스님과 재가 종무원, 교구본사 주지, 중앙종회 의원, 태고종·천태종 등 교역직 스님, 불교 엔지오 실무자 등 30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 결과다.

이 조사에서 가장 존경받는 스님은 △원효 스님(23%) △성철 스님(14.4%) △법륜 스님(5.2%) △만해 스님(4.3%) △청화 스님(4.3%) △법정 스님(2.9%) 순으로 나타났다.

응답자들은 불교 종단 가운데 ‘가장 영향력 있는 종단’으로 조계종(47.8%)을 들긴 했으나 ‘가장 모범적인 종단이 어디냐’는 물음엔 천태종(27.9%), 조계종(27.2%), 진각종(22%) 순으로 답했다.

조연현 기자



글랜던 하버드대 교수 등…가톨릭 첫 ‘생명의 신비상’

‘황우석 교수 사태’가 터지자 배아복제의 대안으로 성체줄기세포 연구를 위해 100억원을 지원하기로 한 천주교 서울대교구 생명위원회(위원장 염수정 주교)가 생명의 존엄성에 기여한 이들에게 ‘생명의 신비상’을 주었다. 지난 15일 서울 명동성당 문화관 꼬스트홀에서 제1회 ‘생명의 신비상’을 받은 수상자는 활동상에 생명운동을 벌여온 메리 앤 글랜던 미국 하버드대 법대 교수 등이 선정됐다. 인문과학분야 상은 배아줄기세포 복제의 문제점을 부각시킨 가톨릭생명윤리연구소와 함께 교황청 생명학술원의 엘리오 스그레차 주교가 받았다. 또 생명과학분야 상은 척수손상 치료제를 연구한 오태환 경희대 뇌질환연구소장과 하인츠 베슬레 독일 막스 플랑크 뇌연구소장, 정명희 서울대 의대 약리학교실 교수 등이 수상했다.

조연현 기자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한동훈 법무부, 노동부에 첫 검사 파견…중대재해법 영향은? 1.

한동훈 법무부, 노동부에 첫 검사 파견…중대재해법 영향은?

음주운전, 교장도 못 되는데…‘만취운전’ 박순애가 교육 수장 2.

음주운전, 교장도 못 되는데…‘만취운전’ 박순애가 교육 수장

“사랑벌레, 짝짓기 중 건들면 안 날고…” 국립 연구관이 떴다 3.

“사랑벌레, 짝짓기 중 건들면 안 날고…” 국립 연구관이 떴다

수사보다 ‘공익’ 먼저 꺼낸 검찰 수장 …줄사표 속 기강 잡기 나서나 4.

수사보다 ‘공익’ 먼저 꺼낸 검찰 수장 …줄사표 속 기강 잡기 나서나

습도 높아 더 찐다…사흘 뒤 장맛비 와도 열대야는 지금 그대로 5.

습도 높아 더 찐다…사흘 뒤 장맛비 와도 열대야는 지금 그대로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