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종교

개신교단체들, 노숙인·노점상인 생존권 보장 촉구

등록 :2021-10-14 17:04수정 :2021-10-14 17:19

17일 세계빈곤철폐의 날 앞두고 기자회견
개신교단체들이 14일 서울 중구 오장동 서울제일교회에서 ‘1017 빈곤철폐의 날 개신교인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정의평화위원회 제공
개신교단체들이 14일 서울 중구 오장동 서울제일교회에서 ‘1017 빈곤철폐의 날 개신교인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정의평화위원회 제공

개신교 단체들이 오는 17일 세계빈곤철폐의 날을 맞아 노숙인, 노점상인 등의 주거권 보장을 촉구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정의평화위원회, 1017 빈곤철폐의날 조직위원회, 옥바라지선교센터 등 개신교 단체들은 14일 서울 중구 오장동 서울제일교회에서 ‘1017 빈곤철폐의 날 개신교인 기자회견’을 열어 팬데믹 시대에 보호의 사각지대에 내몰린 이들의 주거권 보장을 정부에 요구했다.

이들은 “팬데믹 시대에 노숙자와 노점상인들은 생존권 보장을 목적으로 시행된 정부 재난지원금에서 제외됐을 뿐만 아니라, 거리에 존재한다는 이유만으로 일방적 퇴거와 철거의 대상이 되어야만 했다”며 “개발정책은 민간 소유에 초점을 맞추고 있으며,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공공의 적극적인 개입에는 미온적인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소유’의 세상이 아닌 모든 이들의 주거가 권리가 되는 ‘주거권’의 세상”이라며 △코로나19 위기에도 계속되는 노점단속과 강제철거 중단 △상가·주거 세입자 임대료 인하 △노숙자 표적 퇴거 중단 및 안전한 주거 제공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을 통한 세입자 주거권 확대 △주거권 보장 정책 확립 등을 촉구했다.

조현 종교전문기자 cho@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단독] 유동규, 10년 전부터 ‘비밀조직’…대장동 개발 은밀히 추진해왔다 1.

[단독] 유동규, 10년 전부터 ‘비밀조직’…대장동 개발 은밀히 추진해왔다

‘대장동 핵심’ 남욱, 귀국 뒤 곧바로 검찰에 체포 2.

‘대장동 핵심’ 남욱, 귀국 뒤 곧바로 검찰에 체포

[단독] 이재명은 ‘몰랐다’는데…유동규 ‘원조별동대’가 위례·대장동 밑그림 3.

[단독] 이재명은 ‘몰랐다’는데…유동규 ‘원조별동대’가 위례·대장동 밑그림

시험 봐서 해고자 정하는 세종호텔 “조리 담당도 영어 테스트” 4.

시험 봐서 해고자 정하는 세종호텔 “조리 담당도 영어 테스트”

[Q&A] 결혼식 250명 vs 199명 기준은? 바뀌는 ‘거리두기’ 5.

[Q&A] 결혼식 250명 vs 199명 기준은? 바뀌는 ‘거리두기’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