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궂긴소식

‘산장의 여인’ 가수 권혜경

등록 :2008-05-25 18:06

‘산장의 여인’ 가수 권혜경
‘산장의 여인’ 가수 권혜경
‘산장의 여인’을 부른 원로 가수 권혜경(본명 권오명)씨가 25일 오후 1시 청주 효성병원에서 별세했다. 향년 77.

권씨의 측근은 “원래 건강이 좋지 않은 상태에서 최근 교통사고를 당해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다 세상을 떠났다”고 전했다.

권씨는 강원도 삼척에서 태어나 서울대 성악과를 나온 뒤 조흥은행에 입사해 일하다 26살 때 케이비에스 전속가수 모집에 응모해 뒤늦게 가수가 됐다. 이듬해 이재호씨가 작곡한 데뷔곡 ‘산장의 여인’이 대단한 인기를 누리면서 단숨에 스타가 됐고, 이어 ‘동심초’ 등의 노래를 발표하며 50년대 후반 최고 인기가수로 활동했다.

그러나 데뷔 2년 만인 59년 심장판막증 판정을 받은데 이어 후두암까지 앓게 됐다. 병과 싸우면서도 박춘석씨가 작곡한 ‘물새 우는 해변’을 발표하기도 했으나, 병마를 이기지 못하고 결국 60년대 중반 가수 활동을 완전히 접고 투병 생활을 계속했다.

평생을 독신으로 지낸 고인은 94년 이후 충북 청원에 정착해 마치 ‘산장의 여인’ 가사처럼 홀로 살아가다 세상을 떠났다. “아무도 날 찾는 이 없는 외로운 이 산장에/ 단풍잎만 채곡채곡 떨어져 쌓여 있네/… 병들어 쓰라린 가슴을 부여안고/ 나 홀로 재생의 길 찾으며 외로이 살아가네.” 발인 27일 오전 9시, 청주시장례식장 (043)291-4444~7.

구본준 기자 bonbon@hani.co.kr 연합뉴스

항상 시민과 함께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실내 마스크 벗어도 되지만…대중교통·병원에선 꼭 써야 [Q&A] 1.

실내 마스크 벗어도 되지만…대중교통·병원에선 꼭 써야 [Q&A]

[이 순간] 전남 고금도 황화자 할머니 2.

[이 순간] 전남 고금도 황화자 할머니

직장인 3명 중 1명, 초과근로수당 떼였다…“포괄임금제 금지를” 3.

직장인 3명 중 1명, 초과근로수당 떼였다…“포괄임금제 금지를”

‘고3 마약왕’ 무대는 텔레그램…억대 유통에 성인까지 동원 4.

‘고3 마약왕’ 무대는 텔레그램…억대 유통에 성인까지 동원

동공수축 안되고 망상 빠져 자해…과소평가된 ‘코로나 후유증’ 5.

동공수축 안되고 망상 빠져 자해…과소평가된 ‘코로나 후유증’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