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궂긴소식

이문자 전 한국여성의전화 대표 별세

등록 :2021-08-03 19:13수정 :2021-08-04 02:35

고 이문자 전 한국여성의전화 대표.
고 이문자 전 한국여성의전화 대표.

34년간 여성폭력 없는 세상을 이루고자 노력한 여성인권운동가 이문자 전 한국여성의전화 대표가 2일 오후 별세했다고 한국여성의전화가 3일 밝혔다. 향년 78.

1988년 여성의전화에서 자원상담 활동을 시작한 이 전 대표는 여성의전화 가정폭력 피해자 쉼터 관장, 서울여성의전화 회장 등을 거쳐 2000년 여성의전화연합 공동대표를 맡았다. 이듬해에는 전국가정폭력상담소·보호시설협의회 공동대표로 자리를 옮겼으며 2006년 강북여성인권연대 대표를 지냈다.

유족으로 아들 둘이 있으며 빈소는 서울 영등포구 한강성심병원이다. 장례는 여성의전화 장으로 한다. 발인은 5일 오전이다. 온라인 추모공간(https://moonjalee.modoo.at/)도 마련했다. (02)2639-5282.

연합뉴스, 강성만 기자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정신적 피해 638만원” 청소노동자 집회에 배상 요구 연대생들, 그 뒤 1.

“정신적 피해 638만원” 청소노동자 집회에 배상 요구 연대생들, 그 뒤

“우리 옷 잘 어울려요. 협찬 관심 있어요?” 성착취 덫, 아이는 몰랐다 2.

“우리 옷 잘 어울려요. 협찬 관심 있어요?” 성착취 덫, 아이는 몰랐다

종로 20층 ‘르메이에르’ 흔들림에 1000여명 대피…긴급 점검중 3.

종로 20층 ‘르메이에르’ 흔들림에 1000여명 대피…긴급 점검중

벌써 38명 사표…‘윤석열 사단’ 인사 후폭풍 3년 전과 똑같다 4.

벌써 38명 사표…‘윤석열 사단’ 인사 후폭풍 3년 전과 똑같다

[단독] 박순애 ‘갑질’ 피해 조교 “전임자가 거울 위치도 인수인계했다” 5.

[단독] 박순애 ‘갑질’ 피해 조교 “전임자가 거울 위치도 인수인계했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