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미디어

MB정부, MBC장악 위해 ‘20년 후퇴’

등록 :2009-06-29 07:08수정 :2009-06-29 17:07

노태우 정부도 보장했던 ‘문화방송몫 방문진’ 이사 없애기로
여당쪽 이사 늘려 ‘사장 교체’ 포석




정부가 8월9일 <문화방송>(MBC)의 최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방문진) 이사회를 새로 구성하면서, 문화방송 노사가 이사 2명을 추천하던 관행을 인정하지 않기로 했다. 문화방송 노사는 1988년 방문진 출범 이후 줄곧 이사 추천권을 행사해왔다. 정부의 의도대로 될 경우 여당 추천 이사가 절대다수를 차지하게 돼, 공영방송으로서 문화방송이 정부·여당에 종속될 우려가 커진다. 청와대 관계자는 28일 “엠비시는 노사가 짝짜꿍해서 망쳐놓은 것”이라며 “그런 상황에서 (방문진 이사에) 노사 추천 인사를 넣을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참여정부에서는 엠비시가 우호적이었으니까 노사에 추천권을 줬을 뿐”이라고 덧붙였다. 방송통신위원회 고위 관계자도 지난 26일 “문화방송 경영진이 추천하던 관행을 존중하지 않겠다. 방통위에서 결정한다”고 말했다.

방문진법에는 방문진 이사 선임과 관련해 “각 분야의 대표성과 방송의 전문성을 가진 사람으로 구성한다”고만 돼 있다. 하지만 그동안 이사회는 전체 9명의 이사 가운데 문화방송 노사 추천 몫 2명을 뺀 나머지 7명을 여야가 나눠 갖는 식으로 구성됐다. 현 7기 이사회는 민주당 성향 5명, 한나라당 성향 2명, 문화방송 쪽 2명으로 짜여 있다. 이옥경 방문진 이사장은 “문화방송 노사에 추천권을 주는 관행은 공영방송으로서 문화방송 구성원들도 주주를 구성할 권리가 있다는 측면에서 1기 이사회 구성 때부터 이어져온 것”이라며 “노태우·김영삼 정부 때도 이 관행은 지켜졌다”고 했다. 방문진 이사회는 과반수 의결로 사장을 선임·해임할 수 있으며 중요 정책 승인권도 갖고 있다.

이에 대해 시민·언론단체들은 “정부가 방문진을 친여 인사들로 구성해서 문화방송을 장악하려 한다”고 비판했다. 류성우 전국언론노조 정책실장은 “이미 미디어발전국민위원회 여당 위원, 뉴라이트 단체, 관변학자들 이름이 무성하게 오르내리고 있다”며 “사회적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근행 문화방송 노조위원장은 “방문진을 정권의 전리품으로 착각해, 공영방송에 대한 철학도 없이 정부·여당에 빌붙었던 사람들을 방문진 이사로 추천한다면 출근저지 투쟁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해 막아낼 것”이라고 말했다.

박창섭 기자 cool@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원숭이두창, 수두, 대상포진 👈 수포 닮았던데, 어떻게 구분하죠? [Q&amp;A] 1.

원숭이두창, 수두, 대상포진 👈 수포 닮았던데, 어떻게 구분하죠? [Q&A]

“불법노동 없인 밥상도 없다”…‘수확철 단속’ 양파 주산지 올스톱 2.

“불법노동 없인 밥상도 없다”…‘수확철 단속’ 양파 주산지 올스톱

‘우연히 살아남은 자’의 페미니즘…“윤석열 정부, ‘생존’은 정치적 전쟁” 3.

‘우연히 살아남은 자’의 페미니즘…“윤석열 정부, ‘생존’은 정치적 전쟁”

‘물값 적게 낸다’ 상가 물 끊은 아파트 입주자대표 유죄 4.

‘물값 적게 낸다’ 상가 물 끊은 아파트 입주자대표 유죄

주 92시간 바짝 일하라?…과로사회 막을 주 52시간제 무력화 5.

주 92시간 바짝 일하라?…과로사회 막을 주 52시간제 무력화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