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어버이 못지않은 ‘스승의 은혜’

등록 :2009-10-25 18:38수정 :2009-10-25 20:07

박미애(48)교사
박미애(48)교사
보육원출신 제자 20년간 뒷바라지…‘유재라 봉사상’ 박미애 교사
“교사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인데 상을 받아 기분은 좋지만 부끄럽고, 어깨도 무겁습니다.”

최근 유한재단이 주관하는 ‘유재라 봉사상’ 교육부문상을 받은 경북 문경의 당포초등학교 박미애(48·사진) 교사는 25일 수상 소감을 이렇게 밝혔다.

유재라 봉사상은 고 유일한 박사의 장녀로 생전에 어려운 이웃을 돌보는 데 앞장선 유재라씨의 뜻을 기려 1992년 제정됐다.

1981년부터 29년째 초등학교에서 교편을 잡아 온 박 교사가 유재라 봉사상을 받은 이유는 부모 같은 스승이 되겠다는 초심을 실천했기 때문이다.

1989년 자신이 담임을 맡았던 학급에서 보육원 출신의 제자를 만난 것이 인연의 시작이었다.

그는 부모가 없는 제자의 딱한 사정을 듣고 제자가 성인이 될 때까지 뒷바라지했고, 제자가 스무살이 되던 해에 청에 따라 제자를 양아들로 삼았다.

단순히 양아들과 양어머니로서 교류하는 데에 그치지 않고 박 교사는 남편과 함께 부모 역할을 하면서 결혼까지 시켰고, 휴일이나 명절, 집안 행사에 오가며 가족처럼 지내고 있다.

여기에 더해 자신에게 손자가 되는 양아들의 아들이 4년 전부터 희귀 암에 걸려 올해 7월 세상을 떠날 때까지 자신의 손자가 투병한 것처럼 정기적으로 치료비와 가정 생계비를 지원해 왔다.


박 교사는 이외에도 급식비를 후원하거나 전임지의 수영부 제자를 지원하고 있으며, 다문화가정이나 외국인의 국내생활에 보탬이 되도록 소정의 금액을 매달 지원하고 있다.

그는 어린이날에 맞춰 어머니가 없는 제자의 외로움을 조금이나마 덜고자 양식당에 데리고 가서 사 먹이거나 산골 아이들을 집으로 초청해 직접 밥을 해 먹이는 등 어머니 역할을 대신하기로도 유명하다.

박 교사는 “나만 그런 것이 아니고 많은 교사가 그렇게 생활하고 있다”며 “묵묵히 교육 일선에서 종사하는 모든 교사에게 주는 상이라고 생각하며 제자들에게 꿈과 사랑을 나눠주며 살겠다”고 다짐했다. 연합뉴스


추천인 이벤트 너랑 나랑 '겨리 맺자'
추천인과 추천인을 입력한 신규 정기/주식 후원회원
모두에게 타이벡 에코백을 드려요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논썰] ‘풀뿌리’ 박멸 나선 오세훈, 5년 뒤를 노리는 ‘자기정치’ 1.

[논썰] ‘풀뿌리’ 박멸 나선 오세훈, 5년 뒤를 노리는 ‘자기정치’

인천 ‘교회 출석’ 3명 오미크론 확진…집단감염 비상 2.

인천 ‘교회 출석’ 3명 오미크론 확진…집단감염 비상

미접종자 식당·카페 모임 못간다…1명만 ‘예외’ 인정 3.

미접종자 식당·카페 모임 못간다…1명만 ‘예외’ 인정

3대 개시장 ‘뜬장’ 없앴지만…식용견 금지 이번엔 될까 4.

3대 개시장 ‘뜬장’ 없앴지만…식용견 금지 이번엔 될까

검찰, ‘대장동 의혹’ 남욱 변호 맡았던 양재식 전 특검보 조사 5.

검찰, ‘대장동 의혹’ 남욱 변호 맡았던 양재식 전 특검보 조사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너랑 나랑'겨리 맺자'
좋은 언론을 향한 동행에 많은 분들이
함께 할 수 있도록 주위에 한겨레 후원을
추천해 주세요.이벤트 참여자에게
타이벡 에코백을 드립니다.